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타티스 주니어 대신 교체 출전해 3타수 무안타(종합)

송고시간2021-04-06 14:53

beta

미국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한국인 타자 김하성(26)이 교체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김하성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4회초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유격수 대수비 요원으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티스 주니어, 왼쪽 어깨 탈구 증세…7일 재검 예정

5회말 유격수 뜬공을 친 뒤 고개를 숙인 김하성
5회말 유격수 뜬공을 친 뒤 고개를 숙인 김하성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한국인 타자 김하성(26)이 교체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김하성은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4회초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유격수 대수비 요원으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어 5회 유격수 뜬공, 6회 1루수 뜬공, 그리고 9회 삼진으로 타격을 마무리했다.

김하성의 타율은 0.222(9타수 2안타)로 떨어졌다.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유격수 대수비로 출전한 김하성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유격수 대수비로 출전한 김하성

[AP=연합뉴스]

2-3으로 1점 뒤진 9회말 마지막 타석에서 김하성은 샌프란시스코 왼손 투수 제이크 맥기의 시속 150㎞를 넘는 빠른 볼에 대처하지 못하다가 시속 153㎞짜리 몸쪽 공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샌디에이고는 9회말 2사 1, 2루 마지막 찬스를 살리지 못하고 1점 차로 무릎을 꿇었다.

통증 호소하는 타티스 주니어
통증 호소하는 타티스 주니어

[AP=연합뉴스]

이에 앞서 샌디에이고의 '슈퍼스타' 타티스 주니어는 2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가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한 뒤 쓰러졌다.

헛스윙 이후 타티스 주니어는 곧바로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 왼쪽 손을 부여잡고 극심한 통증을 호소했다.

MLB닷컴은 타티스 주니어가 왼쪽 어깨 탈구 진단을 받았다며 7일 재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타티스 주니어는 마이너리그 시절부터 고질적인 왼쪽 어깨 통증에 시달렸고 올봄 시범경기에서도 같은 부위 통증을 다쳤다가 이틀 만에 돌아오기도 했다.

타티스 주니어는 올 시즌을 앞두고 샌디에이고와 메이저리그 역대 최장인 14년 계약에 성공했다.

부축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는 타티스 주니어
부축 받으며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는 타티스 주니어

[AP=연합뉴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