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문가진단] "1천명대 확진자 가능성도…다중시설 제한만으론 큰 효과 없어"

송고시간2021-04-06 10:54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4차 유행'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한 달간 300∼400명대에서 정체 양상을 보였으나 최근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1주일 가까이 5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 달 가까이 감염 재생산지수 값이 1.0∼1.1을 나타내고 있고, 지금 확진자 수가 거의 예측치 수준으로 서서히 증가하고 있다"며 "(정부가 그간) 엄청나게 많은 조치를 취해서 이 정도로 억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제검사 확대하고 방역수칙 준수토록 해야…다중시설 운영제한땐 보상 필요"

기모란·정재훈·최재욱 교수 감염병 전문가 3인 상황진단과 제언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김서영 오주현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4차 유행'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한 달간 300∼400명대에서 정체 양상을 보였으나 최근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1주일 가까이 5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지역사회 내 잠복한 감염이 상당한데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센 것으로 알려진 해외발(發) 변이 바이러스의 유입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만큼 당분간 확산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최악의 경우 다시 1천명대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들은 또 정부가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다시 운영제한 조치를 내린다고 하더라도 환자 증가세를 억제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선제적 검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는 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 달 가까이 감염 재생산지수 값이 1.0∼1.1을 나타내고 있고, 지금 확진자 수가 거의 예측치 수준으로 서서히 증가하고 있다"며 "(정부가 그간) 엄청나게 많은 조치를 취해서 이 정도로 억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감염 재생산지수는 확진자 한 명이 주변의 다른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지표로 이 지수가 1 미만이면 '유행 억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을 뜻한다.

최재욱 고려대 의대 교수도 "감염 재생산지수가 지난주 1.07로 1을 넘었다. 특별한 변동이 없으면 확진자 수가 늘어나는 추세는 더 이어질 것"이라며 "500명 정도 현 수준이 유지되다가 600명, 700명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교수는 "예상은 어렵지만, 그대로 둔다면 1천명대는 훨씬 넘지 않을까"라고 예상했다.

정부는 지금의 확산세를 꺾기 위해 다각도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정부는 최근 유흥업소, 노래연습장, 방문판매업, 실내체육시설, 교회 등을 거론하면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반복적 방역수칙 위반이 드러나는 업종에 대해서는 운영금지(집합금지) 조치까지 검토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일부 시설에 대한 운영제한 조치만으로는 강력한 방역 효과를 거둘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최 교수는 "해당 시설에서 환자가 나오는 것이 전체 500명대 환자 발생의 원인이 아니다"면서 "전체 지역사회 감염이 한 장소, 한 지역 집단감염에 있다는 '프레임'을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지금은 예전과 (유행 양상이) 다르다. 예전에는 집단감염이 주도했으나 지금은 지역사회 감염이 전반적으로 퍼져 있고, 지역사회 감염이 여기저기서 조금씩 확대되는 것"이라며 "이제 집단감염을 쫓아가는 방식 말고 사회 각 분야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게 하고 미국·영국처럼 주요 집단별로 선제적 검사를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 교수 역시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운영제한 방안에 대해 "추가적인 확산 방지 효과는 있겠지만, 큰 효과는 없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 교수는 그 대안으로 "영업제한 시간이 오후 9시에서 10시로 늘어나는 등 몇 달 새 완화된 조치가 있었는데 이를 원상태로 돌리는 게 필요하다"면서 "그다음 1주일 추이를 보고 (필요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높이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기 교수는 "이런 운영제한 조치를 다시 하게 되면 어떻게 손실을 보상할 것인지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들은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해선 지역사회 감염자 수를 줄이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단언했다.

최근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눈에 띄게 늘어나면서 4차 유행을 촉발할 하나의 불안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전날에는 코로나19 백신 예방효과가 20%밖에 안 되는 것으로 알려진 남아프리카공화국발(發)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전파 사례가 처음으로 확인돼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기 교수는 "국내 환자 중에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아직 그렇게 많지는 않으니 (변이로 인한 확산 여파가) 금방 나타나지는 않을 것"이라며 "변이 바이러스도 유전자 검사를 하기 전까지는 모른다. 결국 환자를 줄이는 것이 변이 차단을 위한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최 교수도 "변이라고 해서 다른 대책이 있는 게 아니다. 환자를 선제적으로 찾아내고 예방조치를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며 "전파력이 배라면 대응조치도 배로 높여서 밸런스를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