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인이 날 통제" 아시아계 차량에 돌던진 미국남성 기소

송고시간2021-04-06 08:54

beta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6살 아들을 태운 아시아계 여성의 차량에 돌을 던진 남성이 증오범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AP통신과 현지 지역 언론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 검찰은 지난달 31일 남서부 도시 풀러턴의 한 거리에서 38살 아시아계 여성의 차량에 두 차례 돌을 던져 전면 범퍼와 앞 유리를 망가뜨린 혐의로 28살 남성 로저 얀케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증오범죄 혐의…승용차에 엄마·6세 아들 동승

경찰 "피부색 때문에 공격받을 걱정해선 안돼" 비판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재판매 및 DB금지.]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6살 아들을 태운 아시아계 여성의 차량에 돌을 던진 남성이 증오범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AP통신과 현지 지역 언론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 오렌지 카운티 검찰은 지난달 31일 남서부 도시 풀러턴의 한 거리에서 38살 아시아계 여성의 차량에 두 차례 돌을 던져 전면 범퍼와 앞 유리를 망가뜨린 혐의로 28살 남성 로저 얀케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사건 직후 인근 공원으로 가 경찰에 신고했다.

얀케는 경찰에 연행되던 당시 "한국인들이 나를 통제하려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지역 언론은 그가 노숙인 공동체에 속해있으며 재물손괴 전과가 있다고 전했다.

검찰은 이 남성이 사람들의 외양을 보고 범행의 표적으로 삼은 것으로 보고 있다.

얀케에게는 시민권 침해, 재물손괴, 증오범죄 등 중범죄 혐의가 적용됐다. 그가 차량에 돌을 던진 행위는 경범죄로 처리됐다. 이 모든 혐의가 인정되면 징역 최대 6년 형에 처할 수 있다.

이 남성은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여성과 그의 자녀는 피부색 때문에 공격받을 걱정 없이 거리에서 운전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법이 집행할 수 있는 최고 수준으로 증오범죄를 처벌하겠다는 우리의 의지를 보여줘 혐오가 있을 자리는 없다는 점을 확실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창궐한 지난해부터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폭력과 증오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