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G전자 휴대폰 철수 결정에 日언론 "중국에 밀린 게 원인"

송고시간2021-04-05 17:14

beta

LG전자가 휴대전화 생산·판매 종료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은 중국 기업의 대두에 일제히 주목했다.

NHK는 "고급 기종 시장에서 미국 애플이나 한국 삼성전자와의 격차가 벌어지는 가운데 중국 업체 등에 밀린 것이 요인"이라고 이번 결정의 배경을 분석했다.

이 신문은 LG전자의 휴대전화 사업이 2014년에 매출액 정점에 달했으나 이후 화웨이(華爲), 샤오미(小米), 오포(OPPO) 등 중국 기업의 약진에 밀리는 형국이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도통신 "중국 기업에 인재 유출 가능성 있다"

LG전자 휴대폰사업 7월 31일 접는다
LG전자 휴대폰사업 7월 31일 접는다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LG전자가 5일 모바일사업을 종료하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 앞. 2021.4.5 pdj6635@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LG전자가 휴대전화 생산·판매 종료를 결정한 것과 관련해 일본 언론은 중국 기업의 대두에 일제히 주목했다.

NHK는 "고급 기종 시장에서 미국 애플이나 한국 삼성전자와의 격차가 벌어지는 가운데 중국 업체 등에 밀린 것이 요인"이라고 이번 결정의 배경을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예전에 일본의 전기(업체)를 궁지로 몰아넣던 한국 기업들도 중국 기업의 추격을 받아 어쩔 수 없이 철수하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이 신문은 LG전자의 휴대전화 사업이 2014년에 매출액 정점에 달했으나 이후 화웨이(華爲), 샤오미(小米), 오포(OPPO) 등 중국 기업의 약진에 밀리는 형국이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LG전자 휴대폰사업 7월 31일 접는다
LG전자 휴대폰사업 7월 31일 접는다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LG전자가 5일 모바일사업을 종료하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LG트윈타워 앞. 2021.4.5 pdj6635@yna.co.kr

일본 언론은 휴대전화를 담당하는 LG전자 MC(Mobile Communications) 사업 부문에서 활약하던 인재들의 움직임에도 주목하고 있다.

교도통신은 이들을 인공지능(AI)이나 전기자동차(EV) 등으로 재배치해 성장 분야에 집중한다는 방침에 관해 "스마트폰 시장에서 세력을 확대하는 중국 기업 등에 인재가 유출될 가능성도 있으며 계획대로 진행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닛케이는 LG전자가 기술 유출을 우려해 사업 부문 매각을 포기했다고 전했다.

sewon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0x1p7dvdp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