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견된 일"…외신들 LG폰 사업철수에 "한 시대의 종식" 평가도

송고시간2021-04-05 16:28

beta

LG전자가 5일 모바일사업을 종료하기로 하자 외신들은 대체로 '최근 하락세를 고려하면 예측 가능했던 일'이라고 평가했다.

IT전문매체 더 버지는 LG전자의 모바일사업 종료를 "한 시대의 종식"이라고 규정하며 비중 있게 보도했다.

이 매체는 "지난 5년간 모바일사업 매출이 많이 감소해 철수 관련 루머가 몇 달 전부터 돌았다"면서 "한 때 삼성의 라이벌로 여겨졌던 LG의 고가형 스마트폰은 최근 경쟁에서 고전했고 저가형 제품도 중국산 제품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라고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이터 "미국 점유율 3위…떠난 자리 삼성·애플이 먹어 치울 것"

LG전자 모바일사업 철수 결정
LG전자 모바일사업 철수 결정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LG전자가 5일 모바일사업을 종료하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LG전자 매장 내 진열된 LG전자 스마트폰. 2021.4.5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LG전자가 5일 모바일사업을 종료하기로 하자 외신들은 대체로 '최근 하락세를 고려하면 예측 가능했던 일'이라고 평가했다.

IT전문매체 더 버지는 LG전자의 모바일사업 종료를 "한 시대의 종식"이라고 규정하며 비중 있게 보도했다.

이 매체는 "지난 5년간 모바일사업 매출이 많이 감소해 철수 관련 루머가 몇 달 전부터 돌았다"면서 "한 때 삼성의 라이벌로 여겨졌던 LG의 고가형 스마트폰은 최근 경쟁에서 고전했고 저가형 제품도 중국산 제품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라고 소개했다.

더 버지는 점유율을 잃어가던 LG가 'LG윙' 등 특이한 모양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제품을 잇달아 내놓았지만, '대세'가 되기엔 실용성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IT 전문매체 테크타임스 역시 "그간 LG 스마트폰의 시장 점유율이 떨어져 왔다"면서 모바일사업 철수는 예견된 바라고 전했다.

이어 "LG는 미국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기업으로 알려졌다"면서 "스마트폰 시장에 LG가 남기는 빈자리는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매각 불발…최종 철수 결정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매각 불발…최종 철수 결정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LG전자가 5일 모바일사업을 종료하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용산 휴대폰할인전문상가 내 가게에 붙어 있는 LG전자 스마트폰 광고 포스터. 2021.4.5 pdj6635@yna.co.kr

AFP통신은 "LG는 2010년대 초반 구글과 협업해 넥서스 시리즈를 선보이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선구자로 평가됐다"면서도 "시장에 비교적 늦게 진출해 매출을 높이는 데 오랫동안 어려움을 겪었고, 화웨이 등 중국 라이벌의 강력한 도전도 받았다"라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LG의 미국 모바일 시장 점유율은 약 10%로 전체 3위"라면서 "곧 삼성전자와 애플이 이를 '먹어 치울' 텐데, 삼성이 조금 더 우위에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스마트폰 시장 초창기에 LG는 최고 수준의 카메라,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보였다"면서도 "최근 몇 년 동안은 경쟁력을 보이지 못했다"라고 평가했다.

블룸버그 산하 연구기관 '블룸버그 인텔리전스'는 "향후 LG전자는 전기차 부품 솔루션 공급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면서 "애플 등 거대 테크기업이나 '스마트' 전기차를 생산하려 하는 전통적 자동차 제조업체의 관심을 끌 수 있다"고 내다봤다.

young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0x1p7dvdp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