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사고열차 제동거리만 600m…트럭 보고도 '속수무책'"

송고시간2021-04-05 16:39

beta

50명의 사망자를 낸 대만 최악의 열차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대만 당국은 기관사가 철로에 서 있던 트럭을 봤지만 열차 제동거리가 길어 참사를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잠정 결론지었다고 대만 언론이 5일 보도했다.

연합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행정원 국가운수안전조사위원회(TTSB) 측은 전날 타이루거(太魯閣) 508호 열차의 블랙박스 영상 1차 분석을 마치고 이같이 공개했다.

TTSB 측은 전날 사고 열차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결과 기관사가 이미 선로를 가로막고 있던 공사 트럭을 발견하고 대응했지만 제때 멈춰서지 못해 참사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최근 50명의 사망자를 낸 대만 최악의 열차사고 원인을 조사 중인 대만 당국은 기관사가 철로에 서 있던 트럭을 봤지만 열차 제동거리가 길어 참사를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잠정 결론지었다고 대만 언론이 5일 보도했다.

연합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행정원 국가운수안전조사위원회(TTSB) 측은 전날 타이루거(太魯閣) 508호 열차의 블랙박스 영상 1차 분석을 마치고 이같이 공개했다.

TTSB 측은 전날 사고 열차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한 결과 기관사가 이미 선로를 가로막고 있던 공사 트럭을 발견하고 대응했지만 제때 멈춰서지 못해 참사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타이루거 열차 탈선 사고 설명도
타이루거 열차 탈선 사고 설명도

[대만 빈과일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TTSB는 직전 터널인 허런(和仁) 터널과 다칭수이(大清水) 터널까지의 거리가 287m로 사고 열차의 운행속도(130km/h)를 고려하면 약 7초면 통과하지만 긴급 제동에만 600m가 필요해 16.6초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사고 열차 기관사가 이미 철길을 가로막고 있는 트럭을 발견하고 긴급 대처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보인다고 TTSB측은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철로 주변 산비탈의 공사 현장의 트럭이 언제, 어떻게 미끄러져 내려왔는지와 사이드 브레이크의 작동 유무 등이라고 전했다.

TTSB의 이번 1차 조사 결과는 특히 공사 트럭이 먼저 철로로 굴러와 멈춰서 있던 상황에서 열차가 달려오다 사고가 났다는사실을 재확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사고 당일인 지난 2일 대만 언론과 외신에서는 열차가 들어오는 순간 트럭이 철로로 굴러떨어져 사고가 났다는 보도와 트럭이 먼저 철로로 굴러와 멈춰서 있는 상황에서 열차가 진입하다 충돌했다는 보도 내용이 엇갈리면서 혼선이 빚어졌다.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해 대만고등법원 화롄(花蓮)분원은 전날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사고 트럭이 속한 건설사 리이샹(李義祥) 대표의 보석을 취소하고 재구속을 지방법원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열차 사고 당시 포착된 리이샹(빨간 원)과 직원
열차 사고 당시 포착된 리이샹(빨간 원)과 직원

[대만 빈과일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화롄 지방법원은 전날 전화 통화 및 접견 금지 등과 함께 2개월간의 구치소 수감 처분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앞서 화롄 지방법원은 지난 3일 리이샹에 대한 보석 신청을 받아들이고 보증금으로 50만 대만달러(약 1천980만원)를 내도록 해 유족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화롄 지방검찰은 즉각 항고에 나섰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대만 금융감독관리위원회(FSC)는 배상보험금 총액이 5억 대만달러(약 198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FSC는 철도여객운송책임보험에서 사망자는 250만 대만달러(약 9천882만원), 중상자는 140만 대만달러, 상해 치료비 40만 대만달러 등을 지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만 열차 탈선 사고 현장
대만 열차 탈선 사고 현장

[대만 연합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jinbi100@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ZYlyBnfB5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