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5·18 기록 추가제공…'최초발포 장갑차' 근거사진 포함

송고시간2021-04-05 13:17

beta

국가정보원이 5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차륜형 장갑차가 시위 현장에 투입되고 학생들이 연행되는 모습이 담긴 사진 등 관련 기록을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이하 진상규명위)에 추가 제공했다.

국정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1천242쪽 분량의 기록물 22건과 사진 204장을 진상규명위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진상규명위는 특히 현장에 투입된 차륜형 장갑차 사진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최초 발포는 광주고 앞길에서 바퀴가 고장 난 차륜형 장갑차에서 이뤄졌다'는 진술과 문헌 내용을 뒷받침할 수 있는 자료로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18 민주화운동 당시 투입된 차륜형 장갑차
5·18 민주화운동 당시 투입된 차륜형 장갑차

[국가정보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국가정보원이 5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차륜형 장갑차가 시위 현장에 투입되고 학생들이 연행되는 모습이 담긴 사진 등 관련 기록을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이하 진상규명위)에 추가 제공했다.

국정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1천242쪽 분량의 기록물 22건과 사진 204장을 진상규명위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진상규명위는 특히 현장에 투입된 차륜형 장갑차 사진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최초 발포는 광주고 앞길에서 바퀴가 고장 난 차륜형 장갑차에서 이뤄졌다'는 진술과 문헌 내용을 뒷받침할 수 있는 자료로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시위에 참여한 학생들이 공수부대에 의해 머리를 땅에 박은 채 바닥에 앉아있거나 연행되는 모습도 담겼다.

이밖에 당시 중앙정보부가 국내 각 분야 동향을 수집해 생산한 보고서와 당시 국내 상황을 보도한 해외 언론기사 및 외국 정보기관 반응 보고자료들도 이번에 제공한 문건들에 포함됐다고 국정원은 밝혔다.

앞서 국정원은 지난해 8월과 11월, 올해 2월 등 총 세 차례에 걸쳐 진상규명위에 5·18 민주화운동 관련 자료를 제공한 바 있다.

5·18 계엄군에 의해 연행되는 시위 학생들
5·18 계엄군에 의해 연행되는 시위 학생들

[국가정보원 제공]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