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 사업 계속한다는 프랑스 토탈…"군부에 돈 대" 비판 쇄도(종합)

송고시간2021-04-05 17:07

beta

프랑스의 거대 에너지 기업 토탈이 미얀마에서 가스 생산 사업을 계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고 영국 더타임스, AFP통신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트리크 푸얀 토탈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프랑스 주간지 '르 주르날 뒤 디망쉬'와의 인터뷰에서 시민 유혈진압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미얀마에서의 사업 중단 여부와 관련, "어떤 기업이 수백만명에게 전기 공급을 끊는 결정을 할 수 있겠느냐"며 사업을 중단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활동가들은 토탈이 미얀마에서 가스 사업을 계속하면서 미얀마 정부에 세금을 납부, 결국 쿠데타를 일으키고 시민들을 유혈 진압한 군부에 "돈을 대는 결탁 행위"를 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푸얀 CEO "시민에 전력 공급할 의무"…인권단체 "살인자들 돕는 행위"

미얀마 군부기업과 합작투자한 포스코도 철수압박

프랑스 에너지기업 토탈[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랑스 에너지기업 토탈[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이영섭 기자 = 프랑스의 거대 에너지 기업 토탈이 미얀마에서 가스 생산 사업을 계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고 영국 더타임스, AFP통신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트리크 푸얀 토탈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프랑스 주간지 '르 주르날 뒤 디망쉬'와의 인터뷰에서 시민 유혈진압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미얀마에서의 사업 중단 여부와 관련, "어떤 기업이 수백만명에게 전기 공급을 끊는 결정을 할 수 있겠느냐"며 사업을 중단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푸얀 CEO는 미얀마 군부의 시민 억압 조치에 "분노한다"면서도 미얀마에서의 가스 생산을 중단하면 가뜩이나 고통받고 있는 미얀마인들에게 더 큰 해를 끼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토탈은 미국 기업 셰브런, 미얀마 국영 석유·가스 회사인 MOGE와 합작으로 미얀마에서 천연가스를 생산하고 있다. 토탈이 생산하는 가스가 미얀마와 태국 북부의 전력 공급을 책임지고 있는 만큼 사업을 계속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게 푸얀 CEO의 주장이다.

하지만 활동가들은 토탈이 미얀마에서 가스 사업을 계속하면서 미얀마 정부에 세금을 납부, 결국 쿠데타를 일으키고 시민들을 유혈 진압한 군부에 "돈을 대는 결탁 행위"를 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토탈의 회계 자료에 따르면 이 회사는 2019년에 미얀마 당국에 2억3천만 달러(약 2천593억원), 지난해 1억7천600만 달러(약 1천984억원)를 세금 형태로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

푸얀 CEO는 미얀마 군사 쿠데타가 발발한 이후로는 미얀마 내 금융 시스템 작동 중단으로 세금을 납부하지 않았다면서 향후 미얀마 당국에 내게 될 세금과 동일한 액수를 인권단체에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대해 '미얀마에 정의를'(Justice For Myanmar)이라는 단체는 트위터에 "토탈의 제안에 소름이 돋는다"며 "살인자들에게 돈을 댄다는 사실을 포장하려 하지 말라"고 꼬집었다.

부활절 달걀 들고 쿠데타 저항하는 미얀마 시위대
부활절 달걀 들고 쿠데타 저항하는 미얀마 시위대

(양곤 AP=연합뉴스)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4일 시위대가 색칠한 부활절 달걀을 쥐고 세 손가락 경례를 하며 군사 쿠데타에 대한 저항 의지를 표출하고 있다. jsmoon@yna.co.kr

미얀마군 연계 기업과 합작투자를 해온 포스코 역시 투자자들로부터 철수 압박을 받고 있다.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코강판(C&C)은 미얀마 군 재벌기업인 미얀마경제지주사(MEHL)와 합작투자를 통해 군부에 이익을 가져다 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네덜란드 연기금 자산운용사인 APG는 현재 보유한 포스코 지분이 자사의 책임투자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유경 APG 이사는 "미얀마군이 매일 사람을 죽인다"면서"많은 투자자가 포스코 압박에 동참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에 전했다.

포스코강판은 현재 미얀마 내 투자현황을 검토 중이라면서도 구체적인 철수 계획은 밝히지 않았다. 포스코강판은 2017년부터 30%의 지분을 가진 MEHL에 배당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

토탈, 포스코 등에 대한 압박은 최근 외국 기업들이 잇따라 미얀마에서 사업 중단, 철수 방침을 발표하는 가운데 이뤄지고 있다.

미얀마 현지에 45개 공급 협력사를 둔 거대 의류 브랜드 H&M은 최근 미얀마에서 신규 물량 주문을 중단했고, 일본계 맥주 회사 기린도 시민단체 항의가 빗발치자 군부와 연계된 현지 기업과의 협력을 철회하기로 했다.

호주 에너지 기업 우드사이드도 미얀마 인근 해역에서 진행하던 원유 탐사 작업에 동원된 직원들을 철수시켰다고 밝혔다.

y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XbKE1nNao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