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韓, 키르기스스탄 소방 시설·장비 현대화 지원

송고시간2021-04-05 13:10

beta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은 키르기스스탄 이식클주 촐폰아타시에서 소방서 착공식을 열었다고 5일 밝혔다.

대부분 구소련 시절에 지어진 키르기스스탄 내 기존 소방서는 심각한 노후화로 소방·구조 기능 수행에 어려움이 많았다.

4일 오후에 열린 착공식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양국 우호 협력을 강화하는 의미 있는 사업으로 키르기스스탄의 사회경제 발전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계속 협력하겠다"고 말했고, 칼르스백 아흐마토브 비상사태부 차관은 "소방서 역량 강화로 국민들이 보다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게 됐다"고 기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키르기스스탄 이식쿨주 촐폰아따시에서 4일 열린 소방서 착공식. 행사에는 박병석 국회의장, 하태역 주키르기스스탄 한국대사, 루이즈 챔벌래인 UNDP 대표, 누르벡 스드갈리예프 국회 부의장, 아자맛 마므베토브 비상사태부 차관, 잔타예브 엘치백 이식쿨주 주지사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코이카 제공]

키르기스스탄 이식쿨주 촐폰아따시에서 4일 열린 소방서 착공식. 행사에는 박병석 국회의장, 하태역 주키르기스스탄 한국대사, 루이즈 챔벌래인 UNDP 대표, 누르벡 스드갈리예프 국회 부의장, 아자맛 마므베토브 비상사태부 차관, 잔타예브 엘치백 이식쿨주 주지사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코이카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은 키르기스스탄 이식클주 촐폰아타시에서 소방서 착공식을 열었다고 5일 밝혔다.

소방서는 올해 말 완공 예정으로 건축면적 800㎡에 2층 규모로 들어선다.

대부분 구소련 시절에 지어진 키르기스스탄 내 기존 소방서는 심각한 노후화로 소방·구조 기능 수행에 어려움이 많았다.

코이카는 700만 달러(79억 원)를 투입해 촐폰아타시뿐만 아니라 수도 비슈케크, 오쉬, 잘랄바라드 지역의 소방서 신축에 나선다. 최신 소방차량 12대와 운영 장비를 제공해 소방장비 현대화도 추진한다.

소방정책과 제도를 개선하고 소방공무원의 화재 진압과 구조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이 사업에는 유엔개발프로그램(UNDP)도 35만 달러(4억 원)를 지원한다.

4일 오후에 열린 착공식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양국 우호 협력을 강화하는 의미 있는 사업으로 키르기스스탄의 사회경제 발전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계속 협력하겠다"고 말했고, 칼르스백 아흐마토브 비상사태부 차관은 "소방서 역량 강화로 국민들이 보다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게 됐다"고 기뻐했다.

한국 정부는 키르기스스탄의 경제사회발전을 위해 지금까지 약 5천500만 달러(620억 원) 규모의 무상원조를 지원했고, 최근에는 전자 정부 구축과 농촌 개발을 집중적으로 돕고 있다.

우리 정부는 2021년 키르기스스탄을 중점협력국으로 지정했고, 코이카는 올해 830만 달러(94억 원)의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수행에 나선다.

wak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