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H, 올해 임대주택 13만2천가구 공급…'전세형' 6만3천가구

송고시간2021-04-05 10:07

공공주택 공급 (PG)
공공주택 공급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임대주택 13만2천가구를 공급해 정부의 주거복지 정책을 현장에서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정부는 2017년 주거복지로드맵에 이어 지난해 이를 보완해 발표한 주거복지로드맵 2.0을 통해 2025년까지 임대주택 168만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LH는 이 가운데 74%인 125만가구의 공급을 담당한다.

LH는 아울러 정부가 작년 11월 발표한 전세대책에서 약속한 공공임대 11만4천가구 중 9만2천가구의 공급도 맡는다.

LH가 올해 공급하는 13만2천가구 중 6만3천가구는 전세 시장 안정을 위해 전세형 주택으로 공급한다.

전세형 주택은 기존 건설임대주택의 공실과 신규 매입하는 공공전세주택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공공전세주택은 도심에 있는 다세대·다가구·오피스텔 등 신축 주택을 매입해 중산층 3∼4인 가구에 2년간 한시적으로 전세로 공급하는 유형이다.

LH는 올해 연말에는 영구임대, 국민임대, 행복주택을 통합한 '통합공공임대주택'을 시범 공급할 계획이다.

기존 유형별로 제각각이던 소득·자산 기준을 중위소득의 150% 이하 등으로 일원화해 신청자 입장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최대 30년 동안 거주할 수 있고 임대료는 소득에 따라 차등화한다.

시범 단지는 경기 과천과 남양주에 2개 신축단지를 활용해 약 1천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신청 일정과 자격 등 정보를 기존 LH청약센터 외에도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적극적으로 알려 누구나 빠르고 편리하게 관련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2021년 LH 임대주택 공급계획(단위 : 가구)

수요자별
유형별
합 계 청년 신혼부부 고령자 다자녀
기타
합계 13만2천 3만6천 4만2천 1만1천 4만3천
건설
임대
소계 5만8천 1만6천 1만7천 6천 1만8천
국민 2만1천 - 6천 2천 1만2천
영구 5만 - 1천 1천 3천
행복 3만2천 1만6천 1만 3천 3천
매입임대 4만 9천 1만2천 1천 1만8천
전세임대 3만4천 1만 1만4천 3천 6천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