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샌디에이고 김하성, 9회 대타로 나와 내야 땅볼

송고시간2021-04-05 08:40

beta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대타로 나와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팀이 0-3으로 뒤진 9회말 1사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9회말 대타로 나선 김하성은 애리조나 마무리투수 크리스 데븐스키를 상대로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체인지업을 공략했으나 3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타격하는 김하성
타격하는 김하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대타로 나와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홈경기에 팀이 0-3으로 뒤진 9회말 1사에서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김하성은 전날 경기에서 MLB 입성 후 첫 선발 출전해 마수걸이 안타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1타점 활약을 펼쳤지만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하루 휴식을 취했던 에릭 호스머가 선발 라인업에 복귀하고 제이크 크로넨워스가 2루수를 맡으며 김하성은 벤치로 밀려났다.

9회말 대타로 나선 김하성은 애리조나 마무리투수 크리스 데븐스키를 상대로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체인지업을 공략했으나 3루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400에서 0.333(6타수 2안타)으로 내려갔다.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이 범타로 물러난 뒤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솔로 홈런을 터뜨렸으나 더는 추격하지 못했다.

샌디에이고는 1-3으로 패해 애리조나와의 개막 4연전을 3승 1패로 마감했다.

샌디에이고는 6일부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 3연전을 치른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