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푸트니크V' 맞은 아르헨 대통령 감염에 러 "중증 없을 것"

송고시간2021-04-04 16:39

beta

러시아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개발자 측이 이 백신을 맞은아르헨티나 대통령이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에 대해, 백신이 병의 중증 진전을 막아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스푸트니크 V 백신을 개발한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는 3일(현지시간)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의 감염 소식에 대해 논평하며 이같이 밝혔다.

센터는 트위터를 통해 "이 소식을 듣는 것이 슬프다. 스푸트니크 V는 91.6%의 예방효과와 100%의 중증 차단 효과가 있다"면서 "감염이 확인되더라도 백신이 심각한 증세 없는 신속한 회복을 보장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개발센터 "중증 차단 효과 100%" 주장…1·2월 두차례 접종 뒤 감염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개발자 측이 이 백신을 맞은아르헨티나 대통령이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에 대해, 백신이 병의 중증 진전을 막아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스푸트니크 V' 맞는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
'스푸트니크 V' 맞는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

[아르헨티나 대통령실/AP=연합뉴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스푸트니크 V 백신을 개발한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는 3일(현지시간)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의 감염 소식에 대해 논평하며 이같이 밝혔다.

센터는 트위터를 통해 "이 소식을 듣는 것이 슬프다. 스푸트니크 V는 91.6%의 예방효과와 100%의 중증 차단 효과가 있다"면서 "감염이 확인되더라도 백신이 심각한 증세 없는 신속한 회복을 보장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페르난데스는 전날 밤 자신의 트위터에 "37.3도의 열과 함께 약간의 두통이 있다가 (코로나19) 항원 검사를 받았는데 양성이 나왔다"면서 유전자증폭(PCR) 방식의 진단검사를 추가로 받은 뒤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아르헨티나 대통령 행정실은 3일 재검사에서 대통령의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62세의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지난 1월 21일 1차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맞고, 뒤이어 2월 11일 2차 접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러시아 정부가 지난해 8월 세계 최초로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이다.

러시아 보건부 산하의 가말레야 센터가 개발하고, 현지 국부펀드인 러시아직접투자펀드(RDIF)가 지원했다.

하지만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3상) 전에 1.2상 결과만으로 승인해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그러다가 지난 2월 초 세계적인 의학 학술지 '랜싯'에 이 백신의 예방 효과가 91.6%에 달한다는 3상 결과가 실리면서 백신에 대한 평가가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RDIF에 따르면 현재까지 59개국이 스푸트니크 V 백신 사용을 승인했다.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코로나19 백신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