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골!골!골! 서울E, 부천에 대승…K리그2 '무패 선두' 질주(종합)

송고시간2021-04-04 20:23

beta

프로축구 K리그2(2부) 선두 서울 이랜드가 부천FC를 완파하고 시즌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이랜드는 4일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1 5라운드 홈 경기에서 부천에 4-0으로 이겼다.

올 시즌 개막 이후 패배가 없는 팀은 K리그2 10개 팀 중 이랜드가 유일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전, '사무엘 자책골' 전남 꺾고 시즌 첫 연승…2위 도약

김천상무, K리그2 첫 홈 경기서 안양과 '헛심 공방'

서울 이랜드 레안드로(왼쪽).
서울 이랜드 레안드로(왼쪽).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 선두 서울 이랜드가 부천FC를 완파하고 시즌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이랜드는 4일 서울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1 5라운드 홈 경기에서 부천에 4-0으로 이겼다.

이로써 3승 2무로 승점을 11로 늘린 이랜드는 단독 1위를 지키며 시즌 초반 레이스를 주도해 나갔다.

올 시즌 개막 이후 패배가 없는 팀은 K리그2 10개 팀 중 이랜드가 유일하다. 이랜드는 5경기에서 12골을 넣고 단 1점만 내줬다.

부천을 상대로는 지난 시즌부터 4전 전승을 거뒀다.

부천도 최근 3경기 무패(1승 2무) 중이었으니 이랜드의 상승세는 꺾지 못하고 1승 2무 2패가 됐다.

승부는 일찌감치 이랜드 쪽으로 기울었다.

전반 12분 레안드로가 포문을 열었다. 페널티지역 안 왼쪽에서 개인기로 상대 수비를 피해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1분에는 바비오가 골 세리머니를 펼쳤다. 베네가스가 페널티지역 안 왼쪽에서 살짝 내준 공을 바비오가 오른발 터닝슛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터트렸다.

서울 이랜드 고재현.
서울 이랜드 고재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반 33분에는 고재현이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 잔치에 가세했다.

부천은 후반 시작하며 추정호와 조범석을 빼고 크리슬란과 와타루를 투입해 분위기를 바꿔보려했다.

하지만 후반 7분 안재준이 절호의 기회에서 이랜드 골키퍼 김경민을 뚫지 못하면서 부천의 무득점은 계속됐다.

오히려 이랜드의 공세가 더 거세졌다.

교체 투입된 곽성욱이 후반 24분 골을 넣었지만 앞서 바비오의 오프사이드로 득점은 인정되지 않았고, 후반 31분에는 황태현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이랜드는 결국 후반 39분 레안드로의 슛이 골키퍼에 걸린 뒤 김정환이 재차 차넣어 쐐기를 박았다.

골 세리머니 하는 대전 이종현.
골 세리머니 하는 대전 이종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하나시티즌은 전남 드래곤즈와 원정 경기에서 후반 36분 사무엘의 자책골 덕에 2-1로 이겼다.

대전은 지난달 20일 FC안양전(1-0 승) 승리에 이어 올 시즌 처음 연승의 기쁨을 누렸다. 아울러 3승 2패로 승점 9를 쌓아 이랜드에 이어 2위로 올라섰다.

개막 이후 1승 3무를 기록 중이던 전남은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양 팀 모두 전반부터 빠른 템포로 맞불을 놓았지만 결실을 보지 못했다.

전남은 후반 들어 1분 만에 사무엘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삼켰다.

가슴을 쓸어내린 대전이 4분 뒤 균형을 무너뜨렸다.

하프라인 왼쪽 부근에서 박진섭이 전방으로 길게 띄운 공을 이종현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달려가며 잡은 뒤 골 지역까지 몰고 가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 지었다. 지난 시즌 대전에 입단한 이종현의 K리그 데뷔골이었다.

전남이 후반 22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박찬용이 올린 크로스를 이종호가 골 지역 정면에서 헤딩으로 돌려놓아 동점 골을 뽑았다.

후반 34분 대전의 프리킥 기회에서 김민덕의 헤딩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지만 2분 뒤 결국 승부가 갈렸다.

대전의 프리킥 때 사무엘이 크로스를 머리로 걷어낸다는 것이 그만 전남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김천 상무와 FC안양의 경기 모습.
김천 상무와 FC안양의 경기 모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천 상무는 경북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치른 K리그2 첫 홈 경기에서 FC안양과 0-0으로 비겼다.

경북 상주에서 연고지를 옮겨 이번 시즌 K리그2에서 새 출발한 김천 상무는 이날 정규리그 홈 개막전을 치렀으나 승점 1씩 나눠 가진 데 만족해야 했다.

좀처럼 공격의 실마리를 풀지 못하던 김천은 뒤늦게 상대를 물어붙여봤지만 후반 45분 오현규의 골이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무효가 되고, 추가시간 정승현의 헤딩슛은 골대를 맞고 나가는 등 골운도 따르지 않았다.

두 팀은 나란히 1승 2무 2패, 승점 5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