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벅찬 MLB 첫 안타 "부모님 앞에서 쳐서 더 기뻐"

송고시간2021-04-04 15:00

beta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6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 1삼진 활약을 펼쳤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안타와 첫 타점, 첫 멀티히트 기록이 쏟아져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차도 기념구 장난에 "못 봤다. 동료들 좋아서 경기장 빨리 나오고파"

화상 인터뷰하는 김하성
화상 인터뷰하는 김하성

(서울=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4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 후 현지 언론과 화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4.4 [MLB 프레스박스 화상 인터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메이저리그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부모님이 지켜보는 앞이라 더욱 특별한 활약이었다.

김하성은 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6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1타점 1삼진 활약을 펼쳤다.

개막전에서 한 타석을 삼진으로 물러났던 김하성은 팀의 개막 후 3번째 경기에서 선발 명단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김하성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안타와 첫 타점, 첫 멀티히트 기록이 쏟아져나왔다. 김하성의 활약 속에 7-0으로 승리한 샌디에이고는 개막 3연승을 질주했다.

김하성은 경기 뒤 현지 취재진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꿈꿨던 구장에서 플레이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기분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하성의 첫 안타가 터져 나오자 홈팬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더그아웃에 있던 팀 동료들도 자기 일처럼 기뻐했다.

특히 매니 매차도는 김하성의 첫 안타 공을 전달받은 뒤 그 공을 왼손에 쥔 채 오른손으로 다른 공을 관중석에 던지기도 했다.

김하성은 "그 장면은 못 봤다"면서 "정말 좋은 동료들이다. 이들을 빨리 보고 싶어서 경기장에 빨리 나오고 싶을 정도"라고 소개했다.

이날 펫코파크에는 김하성의 부모님이 직접 찾아 아들의 메이저리그 활약상을 지켜봤다.

김하성은 "나만큼이나 잘하길 바랐던 게 우리 가족"이라며 "부모님이 지켜보는 가운데 첫 안타를 쳐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하성과의 일문일답.

-- 첫 안타를 축하한다. 첫 선발인데 긴장하진 않았나.

▲ 딱히 그런 것은 없었다. 팀이 이기는 데 최선을 다하려고 했다.

-- 첫 안타 이후 관중들이 기립박수 쳤는데, 어땠나.

▲ 일단 기분 좋았다. 꿈꿨던 구장에서 플레이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기분 좋다. 팬들이 반겨주고 응원해주셔서 더 힘이 났다.

-- 새로운 구단에 잘 적응하고 있는지.

▲ 팀 동료들이 너무 좋다. 감독님부터 코치님들까지 다 좋다. 잘 챙겨줘서 적응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좋은 것 같다.

-- 한국이랑 미국이랑 스트라이크존 다르다고 이야기했는데, 지금은 어떤가.

▲ 사실 7년을 한국에서 뛰고 2개월도 안 되는 사이에 모든 걸 적응하는 건 힘든 게 사실이다. 야구는 똑같다. 가능한 한 빨리 적응해서 팀 승리에 도움이 되고 싶다.

-- 어머니가 경기에 오셨는지. 미국 첫 안타 보셨을 텐데.

▲ 그렇다. 기분 좋다. 나만큼이나 잘하길 바랐던 게 우리 가족이다. 그래서 기분 좋다.

-- 첫 안타 후 동료들이 다 같이 축하해주던데. 매니 마차도는 공을 가짜로 관중석에 던지는 행동도 하더라.

▲ 정말 좋은 동료들이다. 계속 야구장에 오는 것이 기대된다. 선수들을 빨리 보고 싶어서 경기장에 빨리 나오고 싶을 정도다.

-- 첫 안타 기념구는 어떻게 했나.

▲ 아직 못 받았다. 케이스에 담아서 나중에 줄 것 같다.

-- 공을 받으면 누가 보관할 것인가.

▲ 내가 보관할 것이다. 한국 집에 전시해두는 곳이 있어서 거기에 보관하려고 한다.

-- 혹시 마차도의 행동에 속았나.

▲ 못 봤다. 나중에 마차도가 자기가 그랬다고 말을 해주더라.

-- 첫 선발 경기지만, 한국과 미국이 다른 점은.

▲ 다른 점은 많은 것 같다. 그라운드나 야구장 자체도 약간 차이가 있다.

첫 안타 치고 기뻐하는 김하성
첫 안타 치고 기뻐하는 김하성

[AFP=연합뉴스]

-- 첫 안타 치고 마음이 조금 편해졌나.

▲ 그런 것보다는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팀이 이기는 데 계속 집중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

-- 이 시국에 부모님이 미국에 오시기 쉽지 않았을 텐데.

▲ 부모님이 오셔서 밥을 챙겨주고 싶다는 마음도 있었다. 아들이 혼자 해외에 있어서 걱정돼서 들어오신 것 같다. 가족들도 보고 싶었고, 어머님이 내가 야구 하는 동안 항상 뒷바라지를 해주셨기 때문에 어머니가 있는 게 편한 것 같다.

-- 시범경기랑 메이저리그 구장에서 메이저리그 경기를 정규시즌에 하는 것이 선수로서 느끼는 차이가 있다고 하던데.

▲ 확실히 차이가 있다. 집중력이 가장 큰 것 같다. 이제 첫 선발로 나간 거라서 당연히 기분은 좋지만, 그런 것보다는 평정심을 잘 유지해서 앞으로 남은 경기를 잘해야 할 것 같다.

-- 3번째 타석에서 본인은 볼이라고 생각해 1루로 나가려 했던 것 같은데, 구심은 스트라이크를 선언했다. 실제로는 공이 빠졌던데.

▲ 아쉽긴 하다. 경기의 일부라고 생각하고 일단 팀이 이겼기 때문에 기분 좋다. 어쩔 수 없는 일이다. 받아들여야 한다. 다음에 잘 봐주지 않을까 생각한다.

-- 주전들이 꽉 찬 상황에서 왼손 투수가 나오는 상황에 들어갈 기회가 있는데. 이런 게 본인의 루틴에 어떤 영향을 줄까.

▲ 사실 거의 한국에서는 계속 주전으로만 나가서 그런 루틴이 있었다. 일단은 내가 열심히 잘해야 계속 경기에 나갈 기회를 받는 것이다. 최선을 다해서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 사실 대타나 이런 게 쉬운 게 아니다. 선발 출전을 했을 때 그런 결과를 더 낼 수 있게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