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워싱턴서도 한국계 부부, 10대들에 폭행…넉달만에 범인 체포

송고시간2021-04-04 03:39

남성 피해자, 갈비뼈 부러지고 얼굴에 멍…"아시아계 대상 폭력, 제대로 조사되길"

지난해 11월 미 워싱턴주 터코마에서 길을 걷던 한국인 부부가 10대 청소년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빨간 상의를 입은 청소년이 한국인 부부에게 다가서고 있다. [출처=KOMO 뉴스 기자 조너선 최의 트위터. 재배부 및 DB 금지]

지난해 11월 미 워싱턴주 터코마에서 길을 걷던 한국인 부부가 10대 청소년에게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빨간 상의를 입은 청소년이 한국인 부부에게 다가서고 있다. [출처=KOMO 뉴스 기자 조너선 최의 트위터. 재배부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노린 증오 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작년 11월에도 워싱턴주 터코마에서 한국계 부부가 10대 청소년들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CNN 방송은 터코마경찰이 아시아계 부부를 폭행한 혐의로 15살 소년을 체포해 2급 폭행 혐의로 기소했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건은 지난해 11월 19일 벌어졌고 당시 신고도 됐지만, 당시 사건 장면을 찍은 동영상이 최근 소셜미디어에 올라오면서 약 넉 달 만에 용의자가 검거된 것으로 보인다.

동영상을 보면 빨간 상의에 검은 바지를 입은 사람이 길을 걷고 있던 아시아계 부부를 향해 달려든 뒤 주먹질을 하는 모습이 보인다. 아내로 보이는 여성은 '하지 마'라거나 '헬프 미'라고 외치고 또 다른 청소년은 옆에서 이를 지켜보고 있다.

또 다른 동영상을 보면 가해자가 남성 피해자에게 욕설을 퍼붓는 가운데 이 남성은 맞았거나 밀쳐진 것으로 보이는 장면이 나온다.

이들 부부는 한국계로 당시 피해 남성은 여러 명의 10대가 자신을 밀쳐 땅에 넘어뜨리고 주먹으로 때렸다고 말했다. 그는 이로 인해 갈비뼈가 부러지고 얼굴에 멍이 들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당시 이 사건에 대한 신고를 접수했으나 이 동영상이 신고된 사건과 같은 것인지는 모르고 있었다. 타코머경찰의 웬디 해도는 피해자 친척이 뉴스에서 본 동영상 속 인물이 자기 친척이라는 것을 발견한 뒤에야 두 사건이 같은 것임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해도는 "피해자들은 가해자들을 전혀 본 적이 없다고, 얽힌 적이 없다"고 한다며, 이번 사건을 증오 범죄로 기소할지는 피어스카운티 검사실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건의 피해자라는 남성은 최근 지역방송 KIRO와 인터뷰에서 가해자들을 용서한다면서도 아시아인들을 겨냥한 폭력 사건이 제대로 조사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qe2qLrEVIQ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