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기업 53% "전문인력 부족해 AI 도입 어려워"

송고시간2021-04-04 11:00

beta

국내 기업들이 업무에 인공지능(AI)을 도입하기 힘든 주된 이유로 전문인력을 확보하기가 어렵다는 점을 꼽았다.

기업의 AI 도입 활성화를 위해선 정부가 정책적으로 전문인력을 육성하고 연구개발 지원 확대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4일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기업의 AI 활용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 283개사중 53%는 AI 도입 및 활용의 애로사항으로 '적합한 기술을 보유한 인력 고용의 어려움'을 꼽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산업연구원 실태조사…"인재 육성정책 확대해야"

AI (인공지능) (PG)
AI (인공지능)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내 기업들이 업무에 인공지능(AI)을 도입하기 힘든 주된 이유로 전문인력을 확보하기가 어렵다는 점을 꼽았다.

기업의 AI 도입 활성화를 위해선 정부가 정책적으로 전문인력을 육성하고 연구개발 지원 확대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4일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기업의 AI 활용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 283개사중 53%는 AI 도입 및 활용의 애로사항으로 '적합한 기술을 보유한 인력 고용의 어려움'을 꼽았다.

이외에 AI 사용을 위한 자금 마련(32.2%), 내부 장비 인프라 및 데이터 등 기술적 요소 부족(25.1%), 기존 직원 교육훈련(16.6%), 변화에 대한 반감(4.9%) 등이 어려움으로 꼽혔다.

이런 이유로 실제 AI를 도입한 기업은 소수에 한정된다.

통계청이 2019년 실시한 기업활동조사 결과를 보면 국내 기업 1만3천255개 중 AI를 도입한 곳은 409개에 그쳤다.

산업연구원 실태조사에서 AI를 이미 도입한 기업의 2019년 AI 투자액과 지출액은 각각 84억6천235만원, 50억7천924만원이었다. 전년 대비 84.2%, 476% 증가한 수준이다.

AI 투자 규모가 1억원 이상인 기업 비중은 2018년 48.2%에서 2019년 56.3%로 늘었으며 AI 구입 규모가 1억원 이상인 기업 비중은 같은 기간 23.3%에서 31.4%로 증가했다.

AI 서비스 활용 부서 비중 또한 26.1%에서 36.3%로 높아졌다.

AI 활용 분야는 자동화 운영, 전망 및 예측분석, 제품·서비스 개발, 판매·물류관리 등으로 다양했다.

데이터 업무에 투입되는 인력은 평균 24.5명이고 이 중 석사 이상 전문가가 68.6%(16.8명)를 차지했다.

특히 제조업, 전문·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에서 석사 이상 인력 비중이 높았다.

산업연구원은 기업의 AI 도입 활성화를 위해 전문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도록 석사 이상 전문인력 양성에 주력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특히 최근 시작한 'AI 대학원 지원 사업'과 같은 전문인력 양성정책을 꾸준히 확대하고 소프트웨어, 모델 개발 분야의 인재 육성 정책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연구원은 기업의 내부환경 개선을 위해 AI 도입 및 활용에 필요한 자금 부담을 완화하는 한편 연구개발, 활용사업에 대한 지원도 늘려야 한다고 밝혔다.

AI 투자 유인 제고, 인프라 확충, 개인정보 관련 규제 개혁 등 기업의 외부환경과 제도적 기반을 개선할 필요성도 강조했다.

AI 기술 도입 및 계획 단계 애로사항 설문조사(283개 기업)
AI 기술 도입 및 계획 단계 애로사항 설문조사(283개 기업)

[산업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