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미얀마 군부 폭력 비난…민간인 학살에 미온적 태도 변화

송고시간2021-04-03 12:00

beta

까지 미얀마의 쿠데타에 대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지 않았던 인도가 태도를 바꿨다.

군부에 의한 민간인 학살이 갈수록 심각해지자 현지 폭력 사태를 강력하게 비난하는 등 미온적 태도에 변화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

3일 더힌두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아린담 바그치 인도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미얀마 군부의 시위 진압 상황에 대해 "우리는 어떤 폭력의 사용에 대해서도 비난한다"며 "미얀마의 민주주의 회복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치범 석방 등도 요구…"위기 해결 기여 준비됐다"

미얀마군에 연행된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대. [AFP=연합뉴스]

미얀마군에 연행된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대.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최근까지 미얀마의 쿠데타에 대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지 않았던 인도가 태도를 바꿨다.

군부에 의한 민간인 학살이 갈수록 심각해지자 현지 폭력 사태를 강력하게 비난하는 등 미온적 태도에 변화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

3일 더힌두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아린담 바그치 인도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미얀마 군부의 시위 진압 상황에 대해 "우리는 어떤 폭력의 사용에 대해서도 비난한다"며 "미얀마의 민주주의 회복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바그치 대변인은 "수백 명의 정치범을 석방하라"고 미얀마 측에 촉구하면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노력 등 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어떤 노력도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인도는 위기 해결을 위해 균형 잡히고 건설적인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월 1일 미얀마 쿠데타가 발생한 후 인도가 군부를 겨냥해 이처럼 강도 높은 비난을 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인도-미얀마 국경지대인 인도 미조람주 참파이 지구의 이민 관리소 인근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미얀마 국경지대인 인도 미조람주 참파이 지구의 이민 관리소 인근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는 쿠데타 직후부터 군부를 비난하는데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당시 인도 외교부는 "깊은 우려 속에 미얀마의 국면을 인지하고 있다"며 인도는 미얀마의 민주적인 이행에 과정에 대해 변함없이 지지해왔다고만 짧게 밝혔다.

인도의 태도가 이처럼 미온적이었던 것은 미얀마로 확대되는 중국의 영향력을 고려한 포석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중국에 맞서 미얀마와의 관계 개선에 공을 들이는 와중에 노골적으로 군부를 자극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인도 정부는 국제사회와 인권단체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쿠데타를 피해 국경 넘어 자국으로 피신해 온 미얀마인 중 일부를 송환하기도 했다.

추가 월경을 막기 위해 국경 순찰도 강화했고, 수년 전 미얀마에서 인도로 피신한 로힝야족 난민 추방 작업도 시작했다.

미얀마와 인접한 동북부 마니푸르주는 최근 국경을 넘어오려는 미얀마인을 정중하게 돌려보내라고 실무 관리자에게 지시했다가 비난이 쏟아지자 철회하기도 했다.

또 인도는 무고한 시민 110여 명이 목숨을 잃은 지난달 27일 '미얀마군의 날' 군 퍼레이드에 국방무관을 참석시켜 비난도 받았다.

한편,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이달 1일까지 총격 등 군경 폭력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미얀마 시민의 수는 543명에 달한다.

cool@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XbKE1nNao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