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총리 "4·3 상흔 치유에 끝까지 함께 하겠다"

송고시간2021-04-03 11:19

beta

정세균 국무총리는 제주 4·3 73주년인 3일 "늘 가슴에 품고 다니는 동백 배지는 제주와의 약속"이라며 "4·3 상흔 치유에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4·3의 상징인 동백꽃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4·3의 넋에 위로를 표한다. 4·3을 견뎌온 제주민들께 경의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제 동백은 지고 있을 텐데 꽃이 진 자리엔 연두 잎이 올라 새 살이 돋아날 것"이라며 "눈부시게 아름다운 땅에 이제 다시 비극은 없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제주 4·3 73주년인 3일 "늘 가슴에 품고 다니는 동백 배지는 제주와의 약속"이라며 "4·3 상흔 치유에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4·3의 상징인 동백꽃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4·3의 넋에 위로를 표한다. 4·3을 견뎌온 제주민들께 경의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옷깃에 빨간 동백꽃 배지를 달고 다니고 있다.

정 총리는 "이제 동백은 지고 있을 텐데 꽃이 진 자리엔 연두 잎이 올라 새 살이 돋아날 것"이라며 "눈부시게 아름다운 땅에 이제 다시 비극은 없다"고 강조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