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서 종교모임 관련 5명 확진…대전·전주·횡성 돌며 모임

송고시간2021-04-03 08:50

beta

대전에서 종교모임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나왔다.

3일 대전시에 따르면 40∼70대 5명(대전 1328∼1332번)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전시 방역 관계자는 "군산까지 전국 4곳의 같은 이름 소규모 교회 신도들이 지역을 돌며 모임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행사가 열린 지역 자치단체에서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따져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감염경로 미궁 20대들서 시작된 연쇄 확진도 2명 추가

십자가
십자가

[촬영 이충원]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대전에서 종교모임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나왔다.

3일 대전시에 따르면 40∼70대 5명(대전 1328∼1332번)이 전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모두 전북 군산의 한 교회 신도인 190∼191번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

이들과 군산 확진자들은 지난달 23∼24일 대전, 25∼26일 전주, 29∼30일 강원 횡성에서 종교모임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시 방역 관계자는 "군산까지 전국 4곳의 같은 이름 소규모 교회 신도들이 지역을 돌며 모임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행사가 열린 지역 자치단체에서 방역수칙 위반 여부를 따져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종교모임이 있은 지 이미 며칠이 지났다"며 "확진자들이 그사이 활동하며 접촉한 지인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여 확산 우려가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대전에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20대 1286번이 지난 새벽 들른 서구 둔산동 포차를 매개로 1명(대전 1333번)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로써 1286번부터 시작된 연쇄 확진은 모두 12명으로 늘었다.

역시 감염경로가 미궁인 20대 1313번의 친구(대전 1323번)에 이어 1323번의 친구(대전 1334번)도 코로나19 양성으로 판명됐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