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부 "내주 이란핵합의 관련 파트너들과 회담…건전한 진전"

송고시간2021-04-03 00:42

유럽·중·러와 논의…"즉각적인 돌파구 기대 안 해"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2일(현지시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당사국들이 다음 주 오스트리아에서 합의 복원을 논의하는 것과 관련, 미국이 참여한다고 확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미국은 이란과의 2015년 핵합의 준수로 복귀하는 것과 관련된 문제들을 확인하기 위해 유럽, 러시아 및 중국 파트너들과 회담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초기 단계라며 "앞으로 어려운 논의들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즉각적인 돌파구를 기대하지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이것이 건전한 진전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유럽연합(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은 이날 이란 핵합의 공동위원회 참가국들이 6일 빈에서 회의를 재개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EEAS는 이날 공동위원회 화상회의 뒤 이같이 밝히고 내주 회의는 제재 해제, 핵 이행 조치 문제를 분명하게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관들은 이란과 미국 관리들이 내주 빈으로 올 것이지만, 양측의 직접 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이날 화상회의에는 프랑스, 독일, 영국, 러시아, 중국, 이란이 참여했다. EU는 공동위원회 조정자 역할을 하고 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도 이날 트위터에 6일 빈에서 E3(독일·프랑스·영국)+2(러시아·중국) 국가와 대면 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썼다. 다만 미국과의 협상은 없다고 말했다.

2019년 촬영된 이란 핵시설[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촬영된 이란 핵시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과 독일 등 6개국과 맺은 핵합의는 이란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이 뼈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행정부는 2018년 5월 핵합의를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되살렸다. 이에 반발한 이란은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합의에서 약속한 핵프로그램 동결·축소 조항을 지키지 않았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핵합의에 복귀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이란이 먼저 합의를 다시 준수해야 제재를 해제할 수 있다면서 선(先)제재 해제를 요구하는 이란과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