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철호 울산시장, 국토부에 '강동 임대주택 공급' 재고 요청

송고시간2021-04-02 21:50

beta

울산시는 송철호 울산시장이 2일 국토교통부를 방문, '울산 강동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사업'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송 시장은 윤성원 제1차관을 만나 "울산 역점사업인 강동관광단지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강동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사업이 재검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제1차관은 "울산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며, 강동에 임대주택을 꼭 고집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국토부도 공공임대 보급 목표가 있으니 앞으로 국토부, 울산시, LH 간 대책을 협의하자"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한 송철호 울산시장(맨 왼쪽)이 윤성원 국토부 제1차관(왼쪽에서 세 번째)에게 '울산 강동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사업'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한 송철호 울산시장(맨 왼쪽)이 윤성원 국토부 제1차관(왼쪽에서 세 번째)에게 '울산 강동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사업'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송철호 울산시장이 2일 국토교통부를 방문, '울산 강동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사업'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송 시장은 윤성원 제1차관을 만나 "울산 역점사업인 강동관광단지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강동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사업이 재검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동임대주택 공급 촉진지구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북구 산하동 일원 7만4천167㎡에 908가구(공공임대 478가구, 일반분양 430가구) 규모의 주택을 건립하는 것이다.

다만 시는 임대주택 부지가 강동리조트와 뽀로로 테마파크 등 강동관광단지 예정지와 가까운 데다 해안 조망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윤 제1차관은 "울산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며, 강동에 임대주택을 꼭 고집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국토부도 공공임대 보급 목표가 있으니 앞으로 국토부, 울산시, LH 간 대책을 협의하자"고 답했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