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만금공사, 'LH 아파트 싹쓸이' 직원 내주 징계…최고 직권면직

송고시간2021-04-02 15:32

beta

새만금개발공사는 오는 9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의 징계 사실을 숨기고 입사한 감사실장 A씨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새만금공사는 채용 결격 사유에 해당한다면 최고 직권면직 조처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새만금개발공사
새만금개발공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새만금개발공사는 오는 9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의 징계 사실을 숨기고 입사한 감사실장 A씨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새만금공사는 채용 결격 사유에 해당한다면 최고 직권면직 조처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A씨는 LH 재직 시절 본인과 가족 명의로 전국에서 LH 주택 15채를 매매했다가 징계를 받고 퇴사했으나 이런 사실을 숨기고 2019년 3월 새만금개발공사에 입사했다.

A씨는 당시 3급 경력직 직원으로 채용됐으며 2020년 8월에 2급 감사실장으로 승진했다.

새만금공사 관계자는 "A씨가 채용 당시 경력증명 서류에 상벌 사항을 기재하게 돼 있으나, 징계 사실을 밝히지 않아 전혀 알 수가 없었다"며 "이런 부분이 채용 결격사유에 해당하는지 등에 대해 법적 검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씨는 현재 업무 배제된 상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mdd3ICF8tw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