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글라 로힝야 난민촌 인근 화재…"상점 20곳 태우고 3명 사망"

송고시간2021-04-02 15:11

beta

대형화재로 큰 피해를 본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촌의 인근에서 또 불이나 3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다카트리뷴 등 현지 언론과 AP통신이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0분께 방글라데시 남부 콕스바자르에 있는 쿠투팔롱 로힝야족 캠프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가건물 안에 자리 잡은 상점 20여 곳이 불탔고 3명 이상이 숨졌다고 현지 경찰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일 화재가 발생한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의 로힝야족 난민 캠프 인근 상점. [AP=연합뉴스]

2일 화재가 발생한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의 로힝야족 난민 캠프 인근 상점. [A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최근 대형화재로 큰 피해를 본 방글라데시 로힝야족 난민촌의 인근에서 또 불이나 3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다카트리뷴 등 현지 언론과 AP통신이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30분께 방글라데시 남부 콕스바자르에 있는 쿠투팔롱 로힝야족 캠프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가건물 안에 자리 잡은 상점 20여 곳이 불탔고 3명 이상이 숨졌다고 현지 경찰은 전했다. 희생자들은 상점 직원들로 화재 발생 당시 잠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흐메드 산주르 모르셰드 현지 경찰서장은 "화재 잔해에서 시신을 발견했다"며 "불길을 잡는 데 여러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화재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당국은 누전으로 인한 화재 가능성 등을 놓고 조사 중이다.

앞서 콕스바자르 로힝야족 캠프에서는 지난달 22일 대형 화재가 발생, 15명 이상이 사망하고 560여명이 다치는 등 큰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방글라데시는 2017년 미얀마의 로힝야족 약 75만 명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

이들은 당시 미얀마군의 소탕 작전 등을 피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피신, 기존 로힝야족 난민이 주로 살던 콕스바자르에 정착했다. 콕스바자르 지역에 사는 로힝야족 난민의 수는 현재 약 1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o4lxLBigm_A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