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멘트 재고 부족으로 건설현장 공급 차질 우려…"수급에 총력"

송고시간2021-04-02 13:03

beta

시멘트 재고 부족으로 인한 건설 현장의 공급 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

2일 한국시멘트협회에 따르면 현재 국내 시멘트 업계가 확보한 시멘트 재고는 50만t 규모다.

원활한 시장 공급을 위해 필요한 필수 재고량인 126만t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물량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보수' 늦어져 생산 차질…총재고량 50만t, 필수재고의 절반에도 못 미쳐

"3년간 급감했던 시멘트 수요 늘어나고 철도운송 정리도 공급 위축 원인"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시멘트 재고 부족으로 인한 건설 현장의 공급 차질 우려가 커지고 있다.

2일 한국시멘트협회에 따르면 현재 국내 시멘트 업계가 확보한 시멘트 재고는 50만t 규모다. 이는 원활한 시장 공급을 위해 필요한 필수 재고량인 126만t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물량이다.

시멘트업계의 총 저장능력은 210만t으로, 업계는 이의 60% 수준의 재고는 확보해야 시장 상황에 따른 대응이 가능한 것으로 본다.

최근 재고 부족은 계절적인 요인과 정책적 요인이 함께 작용한 결과라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고기능 이동식 시멘트 사일로
고기능 이동식 시멘트 사일로

[한일시멘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겨울철은 영하의 날씨로 시멘트를 원료로 하는 레미콘 타설이 어려워 시멘트 수요가 감소하는 시기다.

이 때문에 업계는 이 시기에 맞춰 매년 1∼3월 각종 설비를 대대적으로 보수하는데, 올해는 주 52시간 근무에 따른 작업시간 단축,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에 따른 친환경 생산설비 신규 확충 등으로 보수 기간이 늘어나 생산 재개가 늦어지고 있다.

여기에 업계의 예상과 달리 2017년 이후 3년 연속 급감했던 시멘트 수요가 작년 4분기부터 회복되면서 평균 126만t에 맞춰 유지하던 재고량이 작년 말 82만t까지 떨어지면서 수급이 불안정해졌다.

철도 화차와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 차량 부족도 원인으로 꼽힌다.

코레일이 비수익 노선을 정리하면서 수년간 시멘트 운송용 철도 노선 5개를 폐쇄해 연간 100만t의 물량을 다른 운송 수단으로 전환해야 하는데, 이 또한 여의치 않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건설 현장까지 시멘트를 운반하는 BCT 차량도 최근 10∼20% 감소해 공급에 지장을 주고 있다.

화물 철도
화물 철도

연합뉴스TV 캡처. 작성 김선영(미디어랩)

BCT 차량의 차주들이 시멘트 운송보다 운임이 높고 작업 여건이 좋은 컨테이너나 최근 급증하는 택배 운송으로 업종을 전환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겨울철 대보수를 마치고 생산이 정상적으로 이뤄진다고 해도 철도 등 운송 문제로 공급에 애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시멘트협회는 현재 생산설비를 최대로 가동하고 수출 물량을 내수로 전환하고 있으며 철도 화차 추가 편성을 코레일에 건의하는 등 수급 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협회 관계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증하는 수요를 충당하는 데 다소 어려움이 있지만, 일부에서 우려하는 공급 차질을 사전에 방지하고 수급이 안정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