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시장을 촬영공간으로'…킨텍스, 로케이션 업체와 협약

송고시간2021-04-02 10:12

beta

경기 고양시에 있는 국내 최대 규모 전시장 킨텍스는 급성장하는 K-콘텐츠 제작과 관련한 로케이션사업 활성화를 위해 ㈜로마로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킨텍스는 '온라인동영상 서비스'(OTT)의 콘텐츠 제작 공간을 지원하고 양질의 K-콘텐츠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OTT의 대규모 K-콘텐츠 투자는 콘텐츠 제작과 촬영을 위한 공간 수요도 증가하게 돼 킨텍스는 회의 시설, 로비, 지하통로 등 공간을 콘텐츠 제작과 촬영공간으로 활성화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에 있는 국내 최대 규모 전시장 킨텍스는 급성장하는 K-콘텐츠 제작과 관련한 로케이션사업 활성화를 위해 ㈜로마로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킨텍스, 로케이션 업체 로마로와 업무 협약
킨텍스, 로케이션 업체 로마로와 업무 협약

[킨텍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협약에 따라 킨텍스는 '온라인동영상 서비스'(OTT)의 콘텐츠 제작 공간을 지원하고 양질의 K-콘텐츠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OTT의 대표주자인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스위트홈', '킹덤' 등은 세계 각국에서 인기를 끌며 넷플릭스의 성장을 이끌었다.

넷플릭스는 올해 K-콘텐츠에 5천500억원을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OTT인 웨이브(wavve)는 2025년까지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모두 1조원을, KT 자회사 스튜디오 지니는 2023년까지 5천억원 이상을 각각 투자할 계획이다.

OTT의 대규모 K-콘텐츠 투자는 콘텐츠 제작과 촬영을 위한 공간 수요도 증가하게 돼 킨텍스는 회의 시설, 로비, 지하통로 등 공간을 콘텐츠 제작과 촬영공간으로 활성화할 계획이다.

킨텍스는 높이 15m 이상, 면적 5천㎡ 이상의 넓은 공간을 제공할 수 있어 현재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킨텍스는 앞으로 국내·외 OTT 및 제작사와 협력해 영화, 드라마, 광고, 공연 촬영 등 다양한 콘텐츠 촬영에 보유시설을 활용할 방침이다.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는 "향후 킨텍스가 전시, 컨벤션 산업을 넘어 K-콘텐츠 제작 허브로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