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몫 포기 못해"…화이자 백신 앞에서 끝내 무너진 EU 동지애(종합2보)

송고시간2021-04-03 00:52

beta

유럽연합(EU)이 회원국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분 문제를 놓고 끝내 단결력을 보이지 못했다.

백신이 부족한 5개국에 더 많은 물량이 돌아가도록 하는 데 대다수 회원국이 합의했지만, 일부는 자기 몫을 양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EU 회원국 대사들은 2분기에 공급될 예정인 화이자 백신 1천만 회분의 배분방식에 대해 이같은 결론을 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분기 공급 예정 백신 1천만 회분 배분 두고 내분 양상

오스트리아 등, 자국 몫 고수하며 절박한 5개국에 양보 거부

'AZ백신 유럽공장에 영국만 투자' 밝혀져 英과 갈등도 심화 전망

유럽연합과 코로나19 백신
유럽연합과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제네바=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임은진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회원국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배분 문제를 놓고 끝내 단결력을 보이지 못했다.

백신이 부족한 5개국에 더 많은 물량이 돌아가도록 하는 데 대다수 회원국이 합의했지만, 일부는 자기 몫을 양보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EU 회원국 대사들은 2분기에 공급될 예정인 화이자 백신 1천만 회분의 배분방식에 대해 이같은 결론을 냈다.

EU는 통상 27개 회원국의 인구에 비례하도록 백신을 나눠 갖는다.

다만 이번에는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슬로바키아 등 백신이 부족한 5개국에 더 많은 물량을 배분하는 데 19개 회원국이 합의했다.

이들 5개국은 인구 비례 배분량에 더해 285만 회분을 추가로 나눠 갖는다.

이를 위해 벨기에, 덴마크, 프랑스 등 19개국은 총 666만 회분을 각국 인구에 비례해 배분받기로 했다. 1천만 회분을 나눠 가졌을 때보다 적은 양으로, 자국 몫을 줄이고 더 절박한 5개국에 주겠다는 의미다.

안드레이 플렌코비치 크로아티아 총리는 성명을 통해 "크로아티아가 74만7천회분을 추가로 받게 됐다"라고 전했다.

카야 칼라스 에스토니아 총리는 자국이 6만2천회분을 더 받는다며 EU의 연대와 협력에 사의를 표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하지만 오스트리아, 체코, 슬로베니아 3개국은 자국 배분량을 줄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오스트리아는 현재 체코가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 백신이 더 필요하며, 자국은 체코와 연대하기 위해 나머지 회원국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오스트리아가 2일 체코에 코로나19 백신 3만 회분을 전달하겠다고 제안했다고 dpa 통신이 보도했다.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는 "일부 국가에서 백신 접종이 너무 느리면 그 결과는 모두에게 좋지 않다"며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은 함께여야만 이길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앞서 쿠르츠 총리는 일부 회원국이 공평한 몫보다 더 받고 있다며 역내 백신 배분 방식을 수정할 것을 EU 집행위에 요구한 바 있다.

오스트리아의 태도를 두고 한 유럽 외교관은 AFP통신에 "쿠르츠 총리가 부족한 연대의식을 드러내며 5개국을 버렸다"면서 "그는 동맹국을 기꺼이 버리려고 한다"라고 비판했다.

백신 접종에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EU는 2분기에 박차를 가해 올 7월까지 성인 인구의 최소 70%를 접종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런 가운데 EU는 전(前) 회원국인 영국과도 백신 수급을 둘러싼 갈등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EU가 당분간 영국 수출을 중단한다고 공언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제조공장에 영국만 자금을 지원한 사실이 밝혀져 양측의 신경전은 더 거세질 전망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OhIGLhIQzk

EU는 영국이 자국에서 생산한 AZ 백신을 EU에 충분히 빨리 공급하지 않는다고 비판해 왔다. 영국은 백신 수출을 막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결국 티에리 브르통 EU 내부시장 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유럽이 AZ 계약분을 다 확보하기 전에는 영국에 단 1회분도 건넬 수 없다고 단언했다.

하지만 AZ의 유럽, 영국 계약분을 모두 제조하는 네덜란드 공장은 영국의 대규모 투자 덕분에 운영될 수 있었다고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지난해 4월 이 공장에 수백만 파운드 투자를 약속했다고 신문은 관계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반면 EU 회원국은 이 공장에 단 한 푼도 투자하지 않았다고 EU 관계자가 시인했다.

영국 의원들 사이에선 EU가 AZ 백신 수출을 계속 중단할 경우 이 투자금을 되돌려 받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보수당의 스티브 베이커 의원은 "영국은 이 공장에 투자했기 때문에 계약에 따라 백신 물량을 받을 권리가 있다"라면서 "EU가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법적 절차를 개시하는 선택지가 있다"라고 경고했다.

younglee@yna.co.kr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