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브라질서 코로나 악화에도 1분기 점유율 9.5%로 선전

송고시간2021-04-02 06:25

beta

현대자동차가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에도 시장 점유율을 높이며 선전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현대차 중남미권역본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현대차의 브라질 시장 점유율은 9.5%를 기록해 지난해 1분기의 7.6%와 비교해 1.9%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연간 시장 점유율이 8.3%라는 점을 고려하면 코로나19 급확산 속에서도 1분기에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 1분기 대비 1.9%P↑…부품 수급 유지·효율적 마케팅 성과

현대차의 크레타(왼쪽)와 HB20 [현대차 중남미권역본부·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차의 크레타(왼쪽)와 HB20 [현대차 중남미권역본부·재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현대자동차가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에도 시장 점유율을 높이며 선전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현대차 중남미권역본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현대차의 브라질 시장 점유율은 9.5%를 기록해 지난해 1분기의 7.6%와 비교해 1.9%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연간 시장 점유율이 8.3%라는 점을 고려하면 코로나19 급확산 속에서도 1분기에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올해 1분기 브라질 전략 차종인 HB20과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차량인 크레타의 판매량은 4만7천98대로 집계됐다.

1분기에 브라질의 전체 자동차 판매량이 6% 이상 감소했음에도 현대차는 판매량을 10%가량 늘렸다.

현대차의 브라질 진출과 함께 선보인 HB20은 소비자들에게 국민차로 인식되고 있으며, 크레타는 2017년 초 출시 이후 4년여 만에 가장 인기 있는 소형 SUV로 꼽히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로나 봉쇄 속에서도 생산활동과 판매의 연속성을 유지하면서 판매 순위를 확고하게 지키고 지난해보다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인상적인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브라질에서 지난해 말부터 코로나19 사태가 빠르게 악화하면서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은 대부분 조업을 중단하고 단체 휴가를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현대차는 상파울루주 피라시카바시에 있는 공장에 대해 최고 수준의 방역을 시행하고 부품 수급을 최대한 지속하면서 생산라인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브라질 자동차딜러협회의 자료를 기준으로 현대차의 브라질 시장 점유율 순위는 2019년 7위에서 지난해는 4위로 뛰어올랐다.

지난해 점유율 1∼5위는 제너럴모터스(쉐보레), 폭스바겐, 피아트, 현대차, 포드, 도요타, 르노, 지프, 혼다, 닛산 등이었다.

2019년에는 현대차가 7위, 르노가 4위였으나 지난해 자리를 맞바꿨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