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르트 스트림-2' 가스관 두번째 러 부설선 공사 현장 도착"

송고시간2021-04-01 18:41

덴마크 구간 공사중 다른 부설선에 가세…미 제재 불구 독자 공사 강행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미국의 제재와 추가 제재 경고에도 발트해 해저를 통해 자국에서 독일로 연결되는 '노르트 스트림-2' 가스관 건설을 강행하고 있는 가운데, 두번째 러시아 가스관 부설선이 31일(현지시간) 공사 현장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저 가스관 부설 모습
해저 가스관 부설 모습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가스관 건설 사업을 주도하는 러시아 주도 컨소시엄 '노르트 스트림-2 AG'(Nord Stream 2 AG)는 이날 "부설선 '아카데믹 체르스키'가 공사 지점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아카데믹 체르스키는 앞서 러시아 서부 역외 영토 칼리닌그라드 인근 해안에서 약 한 달 동안 공사 연습을 한 뒤 가스관 부설 현장인 덴마크의 배타적경제수역(EEZ) 쪽으로 이동했었다.

현재 덴마크 구간에선 러시아의 다른 파이프라인 부설 바지선 '포르투나'가 작업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전체 2천460km의 가스관 가운데 덴마크 구간 120km, 독일 구간 28km 등 148km만 건설하면 완공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구간의 6% 정도가 남은 것이다.

러시아 국영가스회사 '가스프롬'은 앞서 지난달 가스관 부설을 올해 안에 반드시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는 자국 북부에서 발트해 해저를 거쳐 독일로 직접 연결되는 기존 '노르트 스트림' 가스관의 수송 용량을 확장하기 위한 노르트 스트림-2 가스관 건설 사업을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다.

노르트 스트림-2 가스관 건설 공정은 막바지 단계까지 진행됐으나, 미국 측의 제재 경고로 2019년 12월 건설 공사를 하던 스위스 기업 '올시즈'(Allseas)가 공사를 포기하면서 1년 정도 중단됐다.

그러다 2020년 12월 러시아 부설선 포르투나가 독일 구간에서 작업을 재개했고, 지난 2월 6일부턴 덴마크 구간에서 공사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독일 연결 가스관
러시아-독일 연결 가스관

황색 실선 가스관은 '노르트 스트림', 녹색 점선 가스관은 '노르트 스트림-2' 가스관 [러시아 가스프롬 자료 지도]

미국과 일부 유럽 국가는 노르트 스트림-2 가스관이 개통되면 유럽의 러시아 가스 의존도가 더 높아져 러시아가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할 것이라며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미 국무부는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 하루 전인 지난 1월 19일 가스관 부설 공사를 진행하던 부설선 포르투나와 러시아 선사 KVT-RUS를 제재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가스관을 깔고 있는 선박들의 보험사와 자재 및 선박을 제공하는 기업들을 추가로 제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러시아는 어떤 제재에도 흔들리지 않고 자국 업체들을 투입해서라도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