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양 주재 외국대사 9명만 남아…코로나로 외국인 거의 철수"

송고시간2021-04-01 18:05

beta

북한 주재 외국 외교관들이 유례없이 엄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로 대부분 평양을 떠나면서 현재 9명의 대사만이 남아있다고 주북 러시아 대사관이 1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대사관은 이날 자체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강력한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인한 평양 생활의 어려움을 전하면서 "현재 9명의 대사와 4명의 임시 대사 대리만 남아 있다. 게다가 기능을 계속하고 있는 대다수 대사관의 인원도 최소로 축소됐다"고 소개했다.

대사관은 외국인들의 귀국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평양에는 현재 외국인이 거의 남아있지 않으며 다 합해도 290명 이하"라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북 러시아 대사관…"방역 유례없이 엄격, 의약품·생필품 부족 심각"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북한 주재 외국 외교관들이 유례없이 엄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로 대부분 평양을 떠나면서 현재 9명의 대사만이 남아있다고 주북 러시아 대사관이 1일(현지시간) 밝혔다.

북한 외무성 청사
북한 외무성 청사

[주북 러시아 대사관 페이스북 계정 사진]

러시아 대사관은 이날 자체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강력한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인한 평양 생활의 어려움을 전하면서 "현재 9명의 대사와 4명의 임시 대사 대리만 남아 있다. 게다가 기능을 계속하고 있는 대다수 대사관의 인원도 최소로 축소됐다"고 소개했다.

대사관은 "이미 영국, 베네수엘라, 브라질, 독일, 이탈리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폴란드, 체코, 스웨덴, 스위스, 프랑스 등의 공관들은 폐쇄됐고, 국제인도주의기구 외국 직원들도 모두 떠났다"고 설명했다.

대사관은 외국인들의 귀국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평양에는 현재 외국인이 거의 남아있지 않으며 다 합해도 290명 이하"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평양을 떠나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다. 유례없이 엄격한 전면적 제한과 의약품을 포함한 생필품의 심각한 부족, 건강 문제 해결 방안 부재 등을 모두가 이겨낼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불가피한 철수 이유를 설명했다.

대사관은 "3월 18일 평양을 떠나 중국 접경 도시 단둥의 한 호텔에서 격리 생활을 해온 38명의 외국인에 대한 2주 격리가 오늘(1일) 종료됐다"면서 "이제 이들이 베이징과 상하이로 이동해 항공기로 본국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러시아 대사관은 어려운 환경에서도 계속 북한에 남아 업무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을 완전히 걸어 잠근 상태다.

지난해 2월 초부터 외부 세계와의 연결 통로였던 중국, 러시아와의 항공·철도 교통을 전면 중단하고, 외국인의 북한 출·입국도 완전히 차단했다.

다만 외교관 등 특수한 경우에 한해서만 예외적으로 출국을 허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월 말에는 북한에서 귀국하는 러시아 외교관과 가족 일행이 교통편이 끊어진 탓에 직접 철도 궤도 수레를 밀며 북러 국경을 건너는 모습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난 2월 25일 북한에서 귀국하고자 직접 철도 궤도 수레를 밀고 있는 러시아 외교관들. [러시아 외무부 텔레그램 갈무리=연합뉴스]

지난 2월 25일 북한에서 귀국하고자 직접 철도 궤도 수레를 밀고 있는 러시아 외교관들. [러시아 외무부 텔레그램 갈무리=연합뉴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