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객선 공모사업 촉구…울릉군민 해수부장관 차 막고 시위

송고시간2021-04-01 17:49

beta

경북 포항∼울릉 항로 대형카페리 여객선 공모사업이 진척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울릉군민이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차를 막고 돌발 시위를 벌였다.

1일 오후 포항지방해양수산청에서 울릉군여객선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문 장관이 약 30분간 간담회를 했다.

포항해수청 밖에서 기다리던 비대위 소속 울릉군민 20여명이 이 소식을 접한 뒤 격앙해 간담회를 마치고 가려던 문 장관의 차를 막아서며 돌발 시위를 벌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수부 장관 차 막은 울릉군민
해수부 장관 차 막은 울릉군민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일 경북 포항지방해양수산청 앞에서 울릉군여객선비상대책위원회 소속 군민들이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탄 차를 막고 있다. 군민들은 포항∼울릉 대형카페리 공모사업의 조속한 심사를 촉구했다. 2021.4.1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포항∼울릉 항로 대형카페리 여객선 공모사업이 진척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울릉군민이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차를 막고 돌발 시위를 벌였다.

1일 오후 포항지방해양수산청에서 울릉군여객선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문 장관이 약 30분간 간담회를 했다.

제10회 수산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포항에 온 문 장관에게 비대위가 요청해 예정에 없던 간담회가 이뤄졌다.

비대위는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이 지난 1월부터 추진해온 포항∼울릉 항로 대형카페리 공모사업의 조속한 심사를 촉구해왔다.

공모사업은 공모에 응한 한 해운사의 서류 문제로 소송이 진행되면서 중단된 상태다.

간담회에서 비대위 측은 "주민 이동권 보장을 위해 정부가 대형카페리 여객선 공모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으나 문 장관은 소송이 끝날 때까지 사업자 선정 심사가 어렵다는 견해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해수청 밖에서 기다리던 비대위 소속 울릉군민 20여명이 이 소식을 접한 뒤 격앙해 간담회를 마치고 가려던 문 장관의 차를 막아서며 돌발 시위를 벌였다.

일부 군민은 장관 차에 쓰레기를 던졌고 다른 군민은 문 장관을 향해 소리치는 등 한동안 소란이 이어졌다.

이들은 "공모선 선정 심의 연기 울릉군민 분노한다", "무능한 포항지방해양수산청 즉각 해산하라", "공모선 선정 심의위원회 즉각 개최하라"고 외쳤다.

시위는 경찰의 제지로 10여 분 만에 끝이 났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