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크 "미얀마 군부와 싸울 'SNS 시민군'이 돼 주세요"

송고시간2021-04-02 07:01

beta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미얀마 군부와 경찰의 폭력 진압을 규탄하고, 인권을 처참하게 유린당하는 미얀마인들의 상황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활동을 전개한다고 2일 밝혔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미얀마 시민들이 계속 반크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어 역량을 총 동원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기로 했다"며 "미얀마의 자유와 평화회복을 위해 함께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글로벌 디지털 시민군'의 역할을 할 일명 'SNS 시민군'은 이 포스터들을 SNS 프로필 화면에 올리거나 카카오톡, 라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와 함께 게시해 확산하는 활동을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엔미얀마 대사의 세 손가락 경례 포스터
유엔미얀마 대사의 세 손가락 경례 포스터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미얀마 군부와 경찰의 폭력 진압을 규탄하고, 인권을 처참하게 유린당하는 미얀마인들의 상황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활동을 전개한다고 2일 밝혔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미얀마 시민들이 계속 반크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어 역량을 총 동원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기로 했다"며 "미얀마의 자유와 평화회복을 위해 함께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반크는 미얀마 군부와 싸울 무기로 우선 디지털 포스터 3종류를 제작했다. 초 모 툰 유엔 미얀마 대사의 저항의 상징인 '세 손가락 경례', '다 잘 될거야'(Everything will be OK) '차라리 날 쏴라'라는 제목의 포스터로,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일본어, 인도네시아어,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베트남어, 태국어 등 8개 언어로 만들었다.

'글로벌 디지털 시민군'의 역할을 할 일명 'SNS 시민군'은 이 포스터들을 SNS 프로필 화면에 올리거나 카카오톡, 라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 해시태그와 함께 게시해 확산하는 활동을 한다.

이들 포스터는 유엔과 국제사회가 미얀마의 인권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처를 해달라고 촉구하는 글로벌 청원(chng.it/Pts62b2G)과도 연결돼 있다.

왼쪽은 '다 잘될거야', 오른쪽은 '차라리 날 쏴라' 포스터
왼쪽은 '다 잘될거야', 오른쪽은 '차라리 날 쏴라' 포스터

[반크 제공]

ghwa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rldj1ATcK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