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남관 "검찰, 기득권 지키려 정의에 눈 감은 적 있다"

송고시간2021-04-01 16:32

beta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찰청 차장)은 1일 대검에서 열린 군법무관 출신 신임 검사 4명(사법연수원 47기)의 신고식에서 "국민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공정한 검사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조 대행은 "그동안 검찰은 조직의 뛰어난 수사역량과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신뢰를 온전히 받지 못했다"며 "지위를 잃을까 두려워 정의를 세우는 데 용기를 내지 못한 적이 있었고,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정의를 모르는 척 눈 감은 과거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반성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임 검사에 당부…"억울함 풀어주는 공정한 검사 돼야"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

[대검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찰청 차장)은 1일 대검에서 열린 군법무관 출신 신임 검사 4명(사법연수원 47기)의 신고식에서 "국민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공정한 검사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억울함을 풀어주려면 먼저 공정해야 하고, 힘들겠지만 겸허하고 낮은 자세로 당사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의로운 검사가 되어 달라"고 강조했다.

조 대행은 "그동안 검찰은 조직의 뛰어난 수사역량과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신뢰를 온전히 받지 못했다"며 "지위를 잃을까 두려워 정의를 세우는 데 용기를 내지 못한 적이 있었고,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정의를 모르는 척 눈 감은 과거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반성했다.

그는 "항상 과학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발견하고 인권을 옹호하는 검사가 되어 달라"며 "진술과 조서에만 매달려 피조사자를 압박하는 자백 위주의 수사는 이제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처리하는 사건에서 범죄 자체뿐 아니라 죄를 저지른 사람에 대해서도 억울함이 없도록 한 번 더 살펴달라"며 "죄가 발생하게 된 원인과 사회적 배경도 고려해 '마음속의 그늘'을 걷어낼 수 있는 따뜻한 검사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