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부동산 비리 조사 특위 출범 삐걱…정치인 포함 갈등

송고시간2021-04-01 14:51

beta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1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위원으로 김해영 전 의원을 추천한 것은 이해충돌에 해당한다"며 위원 교체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민주당 부산시당은 부동산 비리 조사를 할 생각이 없는 것 같다"며 "정치인은 부동산 비리 조사 주 대상인데 민주당은 어처구니없게 전직 의원을 추천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여·야·정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구성'과 관련해 이영갑 변호사(법무법인 정인), 류승미 변호사(법무법인 한빛), 전제철 부산교육대학교 교수 등 3명을 위원으로 추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당 김해영 전 의원 추천하자 국민의힘 "이해충돌" 반발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기구 구성 합의식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조사 특별기구 구성 합의식

(부산=연합뉴스) 지난달 18일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구성 합의식에서 서명을 마친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시당위원장, 국민의힘 하태경 시당위원장, 신상해 시의회 의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1.3.18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1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이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위원으로 김해영 전 의원을 추천한 것은 이해충돌에 해당한다"며 위원 교체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민주당 부산시당은 부동산 비리 조사를 할 생각이 없는 것 같다"며 "정치인은 부동산 비리 조사 주 대상인데 민주당은 어처구니없게 전직 의원을 추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제대로 된 조사를 위해 독립성과 전문성을 우선했고 민주당은 끝까지 전직 의원을 포함했다"며 "부동산 비리 조사 제대로 하려면 전·현직 공직자와 밀접한 이해관계가 있는 전직 국회의원 추천을 즉각 철회하고 시민이 납득할 수 있는 위원을 추천하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은 "공천을 준 사람, 당 동지들 전부 조사 대상인데 조사대상이 조사위원이 되는 것은 특위가 신뢰를 줄 수 없게 된다"며 "민주당이 다시 한번 고민해주고 특위가 조속히 출발하지 못하는 것은 전적으로 민주당 책임"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여·야·정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구성'과 관련해 이영갑 변호사(법무법인 정인), 류승미 변호사(법무법인 한빛), 전제철 부산교육대학교 교수 등 3명을 위원으로 추천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김해영 전 국회의원과 박상현 영산대 부동산학과 교수, 양미숙 참여연대 사무처장 등 3명을 위원으로 추천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시당위원장, 하태경 국민의힘 시당위원장, 신상해 시의회 의장이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기구 구성 합의서에 서명했다.

여당, 야당, 부산시가 동수로 조사위원을 구성하는 특별기구는 강서구 가덕도·대저동, 기장군 일광신도시, 해운대 엘시티 등 지역 투기 의혹을 조사한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