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악을 그리는 작가' 신은혜 스타트아트 온라인 플랫폼 초대

송고시간2021-04-01 14:33

beta

'음악을 그리는 작가'로 알려진 강원 평창 출신 신은혜(48) 작가가 영국 런던 사치갤러리에서 열리는 '스타트 아트페어'(START Art Fair)의 온라인 플랫폼에 초대됐다.

수년간 홀로 터득한 기법을 통해 '음악'이라는 주제를 화폭에 담아내는 흥미롭고도 실험적인 작품들로 현대미술의 판도를 주도하는 뉴욕과 런던에서 눈에 띄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 작가는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신음하는 가운데 미술계도 피할 수 없는 재난 상황이었지만, 어둠을 뚫고 돌파한 기분"이라며 "실력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20 스타트 아트페어 참여 당시 모습
2020 스타트 아트페어 참여 당시 모습

[신은혜 작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음악을 그리는 작가'로 알려진 강원 평창 출신 신은혜(48) 작가가 영국 런던 사치갤러리에서 열리는 '스타트 아트페어'(START Art Fair)의 창립자가 준비 중인 온라인 플랫폼에 초대됐다.

신 작가는 오는 6월 론칭하는 START.art 플랫폼에서 작품 10점을 선보인다.

신 작가는 지난해 10월 21∼25일 '2020 스타트 아트페어' 작가에 선정돼 단독으로 작품 8점을 선보여 호응을 끌어낸 바 있다.

그는 클래식 음악을 토대로 악기 관련 재료들을 사용, 건축에 함의된 언어를 변형하여 음악적 변주를 시각적으로 표현한다.

수년간 홀로 터득한 기법을 통해 '음악'이라는 주제를 화폭에 담아내는 흥미롭고도 실험적인 작품들로 현대미술의 판도를 주도하는 뉴욕과 런던에서 눈에 띄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 작가는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신음하는 가운데 미술계도 피할 수 없는 재난 상황이었지만, 어둠을 뚫고 돌파한 기분"이라며 "실력을 인정받을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2020 스타트 아트페어 참여 당시 모습
2020 스타트 아트페어 참여 당시 모습

[신은혜 작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