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엽기 폭력' 하동 서당 전수조사한다…경남교육청 대책 마련

송고시간2021-04-01 14:36

beta

잇따라 밝혀져 충격을 준 청학동 '엽기 폭력'과 관련해 경찰과 교육 당국이 전수조사와 대책 마련에 나선다.

경남경찰청은 오는 2일 오전 9시 30분부터 도교육청, 경찰, 하동군청 합동으로 하동 청학동 서당 입소자들을 대상으로 아직 밝혀지지 않은 다른 피해는 없는지 전수조사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이번에 폭로된 일련의 사건 등 새롭게 드러난 폭력 및 가혹행위에 대해 해당 시설의 문제점부터 학교폭력 사안 처리 및 후속 대책까지 근본적 해결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찰·도교육청·하동군 협력…학교폭력 처리·후속 대응까지 꼼꼼히 살펴

폭력 문제 불거진 청학동 서당
폭력 문제 불거진 청학동 서당

(하동=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지난 29일 경남 하동군 청학동 한 서당 입구. 해당 서당은 최근 학생간 폭력 문제가 발생했다. 2021.3.30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최근 잇따라 밝혀져 충격을 준 청학동 '엽기 폭력'과 관련해 경찰과 교육 당국이 전수조사와 대책 마련에 나선다.

경남경찰청은 오는 2일 오전 9시 30분부터 도교육청, 경찰, 하동군청 합동으로 하동 청학동 서당 입소자들을 대상으로 아직 밝혀지지 않은 다른 피해는 없는지 전수조사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대상은 초등학생 60명, 중학생 41명 등 총 101명이다.

이밖에 도교육청도 재발 방지를 위한 자체적인 종합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이번에 폭로된 일련의 사건 등 새롭게 드러난 폭력 및 가혹행위에 대해 해당 시설의 문제점부터 학교폭력 사안 처리 및 후속 대책까지 근본적 해결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우선 학원 편법 운영에 따른 고발 및 행정처분을 강력히 추진한다.

하동 서당과 같은 기숙형 교육시설 법령 위반 현황 등 운영실태를 조사한다.

학생·학부모 피해 회복 지원에도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

도교육청과 하동군이 협력해 학생·학부모 상담 및 심리지원을 한다.

양 기관의 상담사가 주기적으로 학교를 방문해 실태를 살펴보고, 전수조사 및 유관 기관 협력을 통해 학교 폭력 예방 활동을 벌인다.

이 밖에 전문상담사 배치 및 위클래스 구축, 트라우마 치유를 위한 체험활동 프로그램 지원, 분기별 1회 이상 학생·학부모 대면 활동, 체계적 학교경영 지원을 위한 공모 교장 배치, 탄력적 교육과정 운영 지원을 위한 자율학교 지정 등 방안도 준비 중이다.

유관기관 협력 조치로 도교육청·지자체 공동 협의체를 운영하고, 매년 4차례 학교폭력 전수조사 등 관련 기관 교육협의회 또한 정기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ZsQp7MFVjI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