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파트 대체제로 주목받는 오피스텔…매맷값·전셋값 동반 상승

송고시간2021-04-01 14:00

beta

서울의 아파트값이 크게 뛰고 전세난이 심화하면서 오피스텔 매매가격과 전·월세도 함께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부동산원은 1분기 기준 오피스텔 가격을 조사한 결과 서울의 경우 전 분기 대비 0.22% 올라 작년 4분기(0.01%)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1일 밝혔다.

부동산원은 "저금리 장기화로 임대인의 월세 선호 심리가 이어지고 임대차 3법 개정 등 영향으로 전세 매물이 부족해지면서 아파트의 대체재인 오피스텔 수요가 늘어 가격이 강세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동산원 1분기 오피스텔 가격 조사

서울 광화문 인근 오피스텔 밀집지역
서울 광화문 인근 오피스텔 밀집지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의 아파트값이 크게 뛰고 전세난이 심화하면서 오피스텔 매매가격과 전·월세도 함께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부동산원은 1분기 기준 오피스텔 가격을 조사한 결과 서울의 경우 전 분기 대비 0.22% 올라 작년 4분기(0.01%)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1일 밝혔다.

서울 서북권(-0.25%)은 내렸지만, 동남권이 -0.08%에서 0.30%로 상승 전환한 것을 비롯해 동북권(0.21%→0.35%), 서남권(0.06%→0.28%), 도심권(0.05%→0.21%) 등은 모두 전분기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과 함께 경기(0.28%→0.53%)가 오름폭을 키우고 인천(-0.15%→0.00%)이 하락에서 보합으로 전환하면서 수도권 전체로는 0.10%에서 0.31%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전국의 오피스텔 매매가격도 0.05%에서 0.23%로 상승폭이 커졌다.

부동산원은 "서울의 경우 전반적인 주택 가격 상승에 따라 대체재인 중대형 오피스텔로 수요가 유입되면서 오피스텔 가격이 동반 상승했다"면서" 경기·인천은 서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면서 교통이 우수한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고 말했다.

오피스텔 전셋값은 서울이 0.58% 올라 전분기(0.57%)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그러나 경기가 0.86%에서 0.76%로, 인천이 0.70%에서 0.38%로 각각 오름폭이 축소되면서 수도권 전체로도 0.62%에서 0.57%로 오름폭이 줄었다.

서울 마포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창에 붙은 매물 정보
서울 마포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창에 붙은 매물 정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동산원은 "저금리 장기화로 임대인의 월세 선호 심리가 이어지고 임대차 3법 개정 등 영향으로 전세 매물이 부족해지면서 아파트의 대체재인 오피스텔 수요가 늘어 가격이 강세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오피스텔 월세 역시 서울이 전분기 0.10% 상승에서 1분기 0.22% 상승으로 오름폭이 확대됐고, 경기가 0.38%, 인천이 0.17%를 기록하는 등 상승세가 이어졌다.

전국 오피스텔 전월세 전환율은 4.86%로 전분기보다 다소 올랐고, 오피스텔 수익률은 4.77%로 전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2021년 1분기 전국 오피스텔 가격동향
2021년 1분기 전국 오피스텔 가격동향

[한국부동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