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K리그에 선수 762명 등록…강원 41명·울산 29명

송고시간2021-04-01 11:50

beta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하나원큐 K리그 2021 선수 정기 등록 마감결과 K리그1(1부) 419명, K리그2(2부) 343명으로 총 762명의 선수가 등록했다고 1일 밝혔다.

강원이 41명으로 가장 많은 인원을 등록했다.

울산이 29명으로 가장 적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K리그 공식 경기구.
K리그 공식 경기구.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하나원큐 K리그 2021 선수 정기 등록 마감결과 K리그1(1부) 419명, K리그2(2부) 343명으로 총 762명의 선수가 등록했다고 1일 밝혔다.

선수 정기 등록 마감일은 3월 31일이었다.

올 시즌 등록 선수는 지난해 784명보다 22명(약 2.8%) 줄었다.

국내 선수는 691명이고, 외국인 선수는 71명이다.

9년 만에 K리그로 돌아온 오재석(인천), K리그 최초 '아세안쿼터'인 인도네시아 국가대표 아스나위(안산), 원클럽맨 김광석(포항→인천)을 비롯해 한지호(부산→부천), 여름(광주→제주) 등 이적, 임대, 신인 선수들이 추가로 등록됐다.

수원 삼성과 합의서 불이행 논란을 일으키며 다름슈타트(독일)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백승호도 등록을 마쳤다.

K리그1 12개 구단별 평균 인원은 34.9명이다. 강원이 41명으로 가장 많은 인원을 등록했다. 울산이 29명으로 가장 적다.

K리그2 10개 구단의 평균 인원은 34.3명이다. 군팀인 김천이 42명, 충남아산이 28명으로 각각 최대, 최소 인원을 등록했다.

올 시즌부터 K리그1은 22세 이하(U-22) 국내 선수 출전에 따라 교체카드를 최대 5장까지 활용할 수 있게 확대된 가운데 등록된 U-22 선수는 K리그1 123명, K리그2 78명으로 총 201명이다.

이 가운데 포항, 대구, 강원이 가장 맣은 17명씩의 U-22 선수를 등록했다.

지난 시즌 준프로 계약을 통해 '고등학생 K리거'로 이름을 알린 정상빈(매탄고, 수원) 등 K리그 유스 출신 선수들은 모두 268명이다.

소속 구단 유스 출신이 가장 많은 팀은 포항으로, 전체 선수단 40명 중 절반 이상인 21명이 포항 유스 시스템을 거쳤다.

한편 정기등록을 마감한 연맹은 오는 6월 23일부터 7월 20일까지 약 한 달간 추가 선수등록 기간을 가진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