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 천안함 피격 조사 개시에 "민군합조단 조사결과 신뢰"

송고시간2021-04-01 11:22

beta

국방부는 1일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천안함 피격 사건에 대한 조사 개시를 결정한 것과 관련,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신뢰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타 기관의 업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국방부는 천안함 피격사건 관련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신뢰하며, 그동안 일관된 입장을 변함없이 표명해 왔다"고 말했다.

'천안함 좌초설'을 꾸준히 제기했던 신상철 씨가 낸 진정에 따른 것으로, 전사자 유족 등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군 2함대에 전시된 천안함 선체
해군 2함대에 전시된 천안함 선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1일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천안함 피격 사건에 대한 조사 개시를 결정한 것과 관련,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신뢰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타 기관의 업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국방부는 천안함 피격사건 관련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신뢰하며, 그동안 일관된 입장을 변함없이 표명해 왔다"고 말했다.

민군 합동조사단은 천안함이 2010년 3월 26일 오후 9시 22분 백령도 서남방 해상에서 경계 임무를 수행하던 중 북한 연어급 잠수정의 어뢰 공격으로 침몰했다고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앞서 위원회는 지난해 9월 7일 천안함 피격 사건의 원인을 밝혀 달라는 취지의 진정이 접수되어 사전 조사를 거쳐 같은 해 12월 14일 조사 개시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이는 '천안함 좌초설'을 꾸준히 제기했던 신상철 씨가 낸 진정에 따른 것으로, 전사자 유족 등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