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 새로운 하이브리드 규정 기반 '2022 WRC' 참가한다

송고시간2021-04-01 09:17

beta

현대자동차[005380]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반의 새로운 기술 규정이 적용되는 '2022 월드랠리챔피언십(WRC)'에 참가를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작년까지 2년 연속으로 WRC 제조사 부문 챔피언십 타이틀을 따낸 현대차는 새로운 규정이 적용되는 모터스포츠 무대에 도전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연마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틸 바텐베르크 현대차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상무)은 "모터스포츠 무대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발전시키는 데 매우 중요한 수단"이라며 "i20 N 기반 하이브리드 WRC 랠리 카와 벨로스터 N ETCR 경주차 등으로 경쟁하며 지속 가능한 친환경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순수전기차 기반 투어링카 대회 '퓨어 ETCR'도 참가

'2021 WRC'에 출전중인 현대차 i20 Coupe WRC
'2021 WRC'에 출전중인 현대차 i20 Coupe WRC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기반의 새로운 기술 규정이 적용되는 '2022 월드랠리챔피언십(WRC)'에 참가를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WRC 주최측은 2019년 말 기존 1.6ℓ 4기통 엔진에 100㎾급 전동모터를 부착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적용을 골자로 하는 신규 기술규정을 내년부터 적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작년까지 2년 연속으로 WRC 제조사 부문 챔피언십 타이틀을 따낸 현대차는 새로운 규정이 적용되는 모터스포츠 무대에 도전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연마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재 독일 알체나우 소재의 현대모터스포츠 법인에서 i20 N 차량을 기반으로 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랠리카를 개발 중이다.

현대차는 올해 6월 이탈리아 발레룽가에서 개막전을 여는 순수 전기차 기반 투어링 카 대회 '퓨어 ETCR'(PURE ETCR)에도 참가하며 친환경 모터스포츠 무대에 첫발을 내딛을 예정이다.

현대차는 벨로스터 N을 토대로 전동모터와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 경주차인 벨로스터 N ETCR로 대회에 참가한다.

'PURE ETCR' 대회에 출전 예정인 벨로스터 N ETCR
'PURE ETCR' 대회에 출전 예정인 벨로스터 N ETCR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틸 바텐베르크 현대차 N브랜드매니지먼트모터스포츠사업부장(상무)은 "모터스포츠 무대는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발전시키는 데 매우 중요한 수단"이라며 "i20 N 기반 하이브리드 WRC 랠리 카와 벨로스터 N ETCR 경주차 등으로 경쟁하며 지속 가능한 친환경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2014년부터 WRC에, 2018년부터 월드투어링카컵(WTCR)에 출전하며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쌓은 경험을 내연기관 기반 양산차 개발에 활용해 왔다.

마찬가지로 하이브리드 기반 WRC 랠리카와 순수전기차 기반 ETCR 경주차를 통해 고성능·친환경 전동화 기술력을 높여 미래의 고성능 N 모델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부사장)은 "WRC와 ETCR 참가에는 인류를 위한 진보를 실현하려는 현대차의 의지가 담겨 있다"며 "친환경적인 모터스포츠를 통해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