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주호, 남자 배영 100m서 한국신기록 '53초71'

송고시간2021-03-31 16:42

beta

이주호(26·아산시청이)가 한국 수영 선수로는 처음으로 배영 100m에서 53초대 역영을 펼쳤다.

이주호는 31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1회 김천전국수영대회 남자 일반부 배영 200m 경기에서 53초71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1위를 차지했다.

한국 선수가 배영 100m에서 53초대에 진입한 것은 이주호가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 시즌 첫 한국기록 경신…도쿄올림픽 기준기록도 통과

지난해 경영 국가대표선발대회에서 남자 배영 200m 신기록을 세우고 난 뒤 이주호의 모습.
지난해 경영 국가대표선발대회에서 남자 배영 200m 신기록을 세우고 난 뒤 이주호의 모습.

[대한수영연맹 제공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이주호(26·아산시청이)가 한국 수영 선수로는 처음으로 배영 100m에서 53초대 역영을 펼쳤다.

이주호는 31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제11회 김천전국수영대회 남자 일반부 배영 200m 경기에서 53초71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1위를 차지했다.

2018년 5월 1일 열린 국제대회 국가대표선발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종전 한국 기록(54초17)을 약 3년 만에 다시 0.46초 단축했다. 한국 선수가 배영 100m에서 53초대에 진입한 것은 이주호가 처음이다.

이주호는 2위 원영준(대전시체육회·55초91)에게 2초 넘게 앞서서 터치패드를 찍을 만큼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이로써 이주호는 올 시즌 1호 한국 신기록 수립 선수가 됐다. 이번 대회는 올해 처음 개최된 전국수영대회로, 이날 이주호의 레이스 이전까지는 한국 기록을 깬 선수가 없었다.

이주호는 올해 7월로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 기준기록(53초85)도 통과했다.

이주호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딴 100m뿐만 아니라 200m 한국 기록도 보유한 배영 종목의 한국 최강자다.

배영 200m에서는 지난해 11월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1분57초06의 한국 신기록을 작성했다.

당시 대회에서는 배영 200m에서만 도쿄올림픽 기준기록(1분57초50)을 통과했으나 이번에 배영 100m까지 올림픽 무대 도전 자격을 갖췄다.

대한수영연맹으로부터 신기록 포상금 100만원도 받는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