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백신 도입 슬로바키아총리 사퇴…팬데믹서 붕괴 첫 유럽정부

송고시간2021-03-31 16:13

beta

슬로바키아 총리와 그 내각이 30일(현지시간)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에 사퇴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유럽 정부 가운데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대응 과정에서 붕괴한 첫 사례라고 통신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산 '스푸트니크 V' 백신 앞에 선 이고르 마토비치 슬로바키아 총리
러시아산 '스푸트니크 V' 백신 앞에 선 이고르 마토비치 슬로바키아 총리

[AFP=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슬로바키아 총리와 그 내각이 30일(현지시간)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도입을 둘러싼 정치적 논란에 사퇴했다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주자나 차푸토바 대통령은 이고르 마토비치 총리의 사표를 수리하고 마토비치 총리와 같은 정당 소속인 에두아르트 헤게르 부총리 겸 재무장관에게 새 내각을 구성해달라고 요청했다.

새 내각은 거의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되며, 마토비치 총리 역시 새 정부에서 재무장관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4개 정당이 연립해 구성한 현 정부가 계속 유지되고 조기 총선을 치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 연정은 의회에서 과반 의석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유럽 정부 가운데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대응 과정에서 붕괴한 첫 사례라고 통신은 전했다.

최근 슬로바키아에서는 마토비치 총리가 연정 파트너의 동의 없이 러시아산 '스푸트니크 V' 백신 200만 회분을 주문하자 이에 반발한 내각 구성원 16명 중 3분의 1이 잇따라 사임하는 등 논란이 이어졌다.

실시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체 인구가 약 540만 명인 슬로바키아의 이날 기준 누적 확진자는 35만9천330명, 누적 사망자는 9천624명으로 집계됐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