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크 "바이두는 中 총리의 '삼계탕 = 韓 음식' 발언도 부정"

송고시간2021-03-31 15:30

beta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百度) 백과사전의 '삼계탕은 중국 음식'이라는 억지 주장은 "삼계탕은 한국 음식"이라고 발언한 바 있는 리커창(李克强) 총리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31일 비판했다.

바이두 백과사전은 "고려 인삼과 영계, 찹쌀을 넣은 삼계탕은 중국의 오랜 광둥(廣東)식 국물 요리로, 한국에 전해져 한국을 대표하는 궁중 요리의 하나가 됐다"고 왜곡해 설명하고 있다.

반크는 이를 인용해 '총리의 말을 중국 스스로가 부정한다면 앞으로 그 누가 중국을 신뢰하겠습니까'라는 제목으로 한국어와 영어, 중국어로 비판 포스터를 제작해 31일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배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글·영어·중국어 포스터 배포…'역사 왜곡' 국제 청원

삼계탕을 중국음식이라고 주장하는 바이두 백과사전을 비판하는 포스터
삼계탕을 중국음식이라고 주장하는 바이두 백과사전을 비판하는 포스터

[반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百度) 백과사전의 '삼계탕은 중국 음식'이라는 억지 주장은 "삼계탕은 한국 음식"이라고 발언한 바 있는 리커창(李克强) 총리를 부정하는 행위라고 31일 비판했다.

바이두 백과사전은 "고려 인삼과 영계, 찹쌀을 넣은 삼계탕은 중국의 오랜 광둥(廣東)식 국물 요리로, 한국에 전해져 한국을 대표하는 궁중 요리의 하나가 됐다"고 왜곡해 설명하고 있다.

그런데 리커창 총리는 2015년 방한 당시 "삼계탕을 중국에 추천하겠다. 한국의 삼계탕과 그 비법이 중국에 들어온다면 많은 사람이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크는 이를 인용해 '총리의 말을 중국 스스로가 부정한다면 앞으로 그 누가 중국을 신뢰하겠습니까'라는 제목으로 한국어와 영어, 중국어로 비판 포스터를 제작해 31일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배포하고 있다.

또 세계 최대 청원사이트 '체인지닷오아르지'에 이 문제를 제기하며 삼계탕을 중국 음식으로 왜곡하는 바이두를 국제사회에 알렸다.

한국은 삼계탕 HS코드(국제 상품분류체계)를 관리하고 있지만, 중국은 삼계탕을 분류할 자국의 명확한 기준조차 없다. 우리나라 '삼계탕'(Samge-tang)에는 '1602.32.1010'이라는 HS코드가 붙어 있다.

ghwang@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VYQ_ZQwIT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