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네시아 추락기 조종실 음성녹음장치 81일 만에 회수

송고시간2021-03-31 12:24

블랙박스 비행기록장치는 앞서 회수…추락 원인 규명 속도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올해 1월 9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앞바다에 추락한 스리위자야항공 SJ182편(B737-500)의 조종실 음성녹음장치가 81일 만에 회수됐다.

1월 12일 발견한 블랙박스 비행기록장치
1월 12일 발견한 블랙박스 비행기록장치

[EPA=연합뉴스]

인도네시아 교통부는 31일 SJ182편의 조종실 음성녹음장치를 찾아냈다고 발표했다.

음성녹음장치 상태와 정확한 발견 지점, 시간 등은 추후 기자회견을 공개할 예정이다.

비행기의 블랙박스는 음성녹음장치(CVR)와 비행기록장치(FDR)로 구성된다.

앞서 수색팀은 사고 발생 사흘 만에 자카르타 앞바다에서 비행기록장치는 찾아냈지만, 음성녹음장치를 찾지 못해 반쪽 성과만 거둔 상태였다.

당국은 1월 21일 공식 수색을 종료한 뒤에도 음성녹음장치를 찾기 위한 노력을 이어왔다.

조종실 음성녹음장치가 회수됨에 따라 추락 원인 규명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기대했다.

자카르타 앞바다 추락한 스리위자야 여객기 수색작업
자카르타 앞바다 추락한 스리위자야 여객기 수색작업

[로이터=연합뉴스]

SJ182편은 지난 9일 오후 2시 36분 자카르타 외곽 공항에서 보르네오섬 서부 폰티아낙을 향해 이륙했으나 4분 뒤 자카르타 북부 해상 '천개의 섬' 지역 란짱섬과 라키섬 사이에 추락했다.

여객기는 고도 3천322m에서 불과 20여 초 만에 바다로 곤두박질쳤고, 비상사태 발생을 알리지도 못하고 수면에 부딪힐 때까지 온전한 형태로 엔진이 작동 중이었다.

여객기 동체가 산산이 조각났기에 희생자들 시신도 마찬가지 상태라서 수습과 확인에 어려움을 겪었다.

재난희생자확인팀은 탑승자 62명 가운데 59명의 시신 일부를 확인해 가족에게 인계했으나 나머지 3명의 시신은 찾지 못했다.

인도네시아 교통안전위원회(KNKT)는 지난달 사고조사 예비보고서를 발표하면서 "엔진 출력조절 장치인 스로틀(throttle)의 오른쪽 레버는 고정돼 있는데, 왼쪽 레버가 뒤로 밀리면서 사고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위원회는 엔진 출력조절장치 이상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 결론도 내릴 수 없다"며 원인을 계속 조사해 1년 내 최종 조사보고서를 내놓기로 했다.

탑승객 62명 가운데 59명 시신 확인…3명 못 찾아
탑승객 62명 가운데 59명 시신 확인…3명 못 찾아

[EPA=연합뉴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