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앙숙' 인도-파키스탄, '정상 간 친서 외교'로 화해 무드 조성

송고시간2021-03-31 12:18

beta

'앙숙' 사이인 인도와 파키스탄이 정상 간 '친서 외교'를 통해 화해 무드 조성에 나서고 있다.

31일 파키스탄과 인도 언론에 따르면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29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게 친서를 보내 "파키스탄 국민도 인도와 평화롭고 협력적인 관계를 원한다"고 밝혔다.

AP통신은 "두 정상 간 친서 교환은 핵 무장 이웃 국가 사이의 긴장을 완화해주는 조짐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디 편지에 칸 총리도 "평화로운 관계 원한다"고 화답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 [AFP=연합뉴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앙숙' 사이인 인도와 파키스탄이 정상 간 '친서 외교'를 통해 화해 무드 조성에 나서고 있다.

31일 파키스탄과 인도 언론에 따르면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29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게 친서를 보내 "파키스탄 국민도 인도와 평화롭고 협력적인 관계를 원한다"고 밝혔다.

이 친서는 지난 23일 모디 총리가 파키스탄 건국 기념일인 '파키스탄의 날'을 맞아 보낸 편지에 칸 총리가 화답한 것이다.

모디 총리는 당시 친서에서 "인도는 (파키스탄의) 이웃 국가로서 파키스탄 국민과 돈독한 관계를 원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신뢰 분위기 조성, 테러와 적대감 해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칸 총리는 이번 답서에서 "파키스탄의 날을 축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AP통신은 "두 정상 간 친서 교환은 핵 무장 이웃 국가 사이의 긴장을 완화해주는 조짐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AP=연합뉴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AP=연합뉴스]

1947년 영국으로부터 각각 독립한 인도와 파키스탄은 수십년간 심각하게 대립해왔다. 분쟁지 카슈미르 영유권을 놓고 세 차례 전쟁까지 치렀다.

2019년 2월에도 양국은 전면전 위기를 겪었다.

당시 인도령 카슈미르 풀와마 지역 자살폭탄테러로 경찰 40여 명이 숨지자 인도가 파키스탄 내 '테러리스트 캠프'를 전격 공습, 공중전 등 군사 충돌이 빚어졌다.

이후에도 양측은 최근까지 국경 역할을 하는 카슈미르 정전통제선(LoC) 인근에서 포격과 총격을 이어왔다.

하지만 지난달 양국이 정전통제선에서의 정전에 전격 합의하면서 긴장이 크게 완화됐다.

이어 지난 23∼24일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는 양국이 '인더스 영속 위원회'를 열고 수자원 공유 문제도 논의했다.

양국이 인더스강 수자원 공유 문제 해결을 위해 1960년 설립한 이 위원회를 다시 가동한 것은 2018년 8월 이후 3년 만에 처음이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