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부터 대형 비상장사에 '주기적 감사인 지정' 통지 본격 실시

송고시간2021-03-31 12:00

비상장 주식회사 3천222곳 대상 중 지정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소유와 경영이 분리 안 된 대형 비상장 주식회사에 대한 주기적 감사인 지정 통지가 올해부터 본격 실시된다.

'주기적 지정제'가 2019년 11월 시행되면서 3년간 유예 적용을 받았던 곳들까지 포함해 주기적 감사인 지정 대상인지 여부를 따지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31일 잔여 감사 계약기간 동안 연기됐던 주기적 감사인 지정이 내년 모두 종료됨에 따라 올해부터 통지 절차가 본격 시작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회사가 주기적 감사인 지정요건을 충족하더라도 기존 감사계약(2019년 체결)이 종료되지 않은 경우 감사계약 기간(2019~2021년) 종료 시까지 지정을 연기해준 바 있다.

이러한 지정 연기 사유에 해당하지 않아 작년 주기적 지정 대상이 된 소유·경영 미분리 대형 비상상자는 총 28곳이었다.

지정 연기가 모두 종료됨에 따라 내년 주기적 지정 대상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배주주 소유주식 현황 등 소유·경영 분리 여부 관련 자료를 증선위에 제출해야 하는 비상장 주식회사는 3천222곳(2019사업연도 말 자산총액이 1천억원 이상)이다.

감사인 주기적 지정제는 상장사와 소유·경영 미분리 대형 비상장 주식회사가 6년 연속 감사인을 자유 선임하면 이후 3년간은 증권선물위원회가 지정하는 감사인을 선임하도록 하는 제도다.

대형 비상장사들은 2020사업연도 정기 주주총회가 종료된 후 14일 이내 지배주주 소유주식 현황 등 소유·경영 분리 여부 관련 자료를 증선위에 제출하면 된다.

이후 '지정 대상 선정→지정기초 자료 제출→지정 감사인 사전통지→사전통지 의견제출→지정감사인 본통지' 등의 순서로 주기적 지정 일정이 진행된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제공]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