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야 영업제한 어긴 강남 유흥주점 건물서 98명 또 적발

송고시간2021-03-31 10:56

beta

지난주 영업제한을 어기고 한밤중까지 영업하다 한꺼번에 135명이 단속된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건물에서 또다시 심야 변칙 영업으로 직원과 손님이 무더기 적발됐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오후 11시 58분께 강남구 역삼동 건물 5층의 한 엔터테인먼트사 연습실에서 유흥주점 직원과 손님 등 98명을 적발해 명단을 관할 구청에 넘길 예정이다.

이 건물 지하 1층 유흥주점에서는 지난 24일 영업 제한 시간인 밤 10시를 넘겨 머물던 직원과 손님 등 135명이 적발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하 1층 주점 단속되자 5층 엔터테인먼트사 연습실서 변칙영업

강남 유흥주점 (CG)
강남 유흥주점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조다운 기자 = 지난주 영업제한을 어기고 한밤중까지 영업하다 한꺼번에 135명이 단속된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건물에서 또다시 심야 변칙 영업으로 직원과 손님이 무더기 적발됐다.

3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오후 11시 58분께 강남구 역삼동 건물 5층의 한 엔터테인먼트사 연습실에서 유흥주점 직원과 손님 등 98명을 적발해 명단을 관할 구청에 넘길 예정이다.

이 건물 지하 1층 유흥주점에서는 지난 24일 영업 제한 시간인 밤 10시를 넘겨 머물던 직원과 손님 등 135명이 적발됐다.

경찰은 30일 밤 10시 58분께 "손님과 아가씨가 때리고 싸운다"는 112 신고를 접수하고 소방당국 협조를 받아 우선 지하 주점의 문을 열었으나 안에는 사람이 없었다. 이후 밤 11시 12분께 "주점이 계속 영업 중"이라는 신고가 추가로 들어와 같은 건물을 수색하던 중 5층에서 98명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들을 영업 제한과 '5인 이상 집합금지' 등 방역 수칙 위반으로 관할 구청에 통보할 방침이다. 문제의 주점은 지난주 단속으로 이미 10일간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강남구청 관계자는 "동일한 주점이 다시 단속된 것이라고 판단되면 20일 집합금지 명령과 과태료 등 강화된 조치를 할 것"이라며 "연습실에서 영업한 행위가 무허가 유흥주점 운영으로 확인되면 경찰에 식품위생법 위반 등으로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sh@yna.co.kr, allluc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RZGCT4Xqf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