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토바이에 무차별 총질 CCTV 잡혔는데…미얀마군 "낙상 사고"

송고시간2021-03-31 10:16

beta

미얀마 군인이 지나가는 오토바이에 다짜고짜 총질해 17세 소년을 죽이고는 "오토바이에서 떨어져 뇌 손상으로 사망했다"고 주장해 공분을 샀다.

31일 미얀마나우, 이라와디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다웨이의 한 거리에서 군인을 태운 트럭 두 대 옆으로 청년 셋을 태운 오토바이 한 대가 지나갔다.

1분 26초짜리 이 동영상은 군인이 마치 게임을 하는 것처럼 지나는 오토바이에 총을 쏘고, 아무 거리낌 없이 부상자를 트럭에 태우고 떠나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트럭 탄 군인, 평온한 거리 지나는 시민에 게임을 하듯 총질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미얀마 군인이 지나가는 오토바이에 다짜고짜 총질해 17세 소년을 죽이고는 "오토바이에서 떨어져 뇌 손상으로 사망했다"고 주장해 공분을 샀다.

미얀마군 오토바이에 무차별 총질 CCTV 잡혔는데…"낙상 사고"
미얀마군 오토바이에 무차별 총질 CCTV 잡혔는데…"낙상 사고"

[트위터 @myatMayyy·재판매 및 DB 금지]

31일 미얀마나우, 이라와디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전 다웨이의 한 거리에서 군인을 태운 트럭 두 대 옆으로 청년 셋을 태운 오토바이 한 대가 지나갔다.

이때 트럭 뒤에 탄 군인이 아무 이유 없이 오토바이를 향해 총질했고, 오토바이가 넘어지면서 청년 두 명은 혼비백산해 달아났지만, 나머지 한 명은 총에 맞아 움직이질 못했다.

총에 맞은 청년은 17살 초 민 랏으로, 군인들은 축 늘어진 팔다리를 잡고 들어 트럭에 싣고는 현장을 떠났다.

군인들의 만행은 인근에 설치된 CCTV에 고스란히 담겨 SNS를 통해 널리 퍼졌다.

1분 26초짜리 이 동영상은 군인이 마치 게임을 하는 것처럼 지나는 오토바이에 총을 쏘고, 아무 거리낌 없이 부상자를 트럭에 태우고 떠나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줬다.

초 민 랏은 반 쿠데타 시위에 참여한 상태가 아니었고, 당시 거리는 매우 조용했다.

군인들이 총에 맞은 초 민 랏을 트럭으로 들고 가는 모습
군인들이 총에 맞은 초 민 랏을 트럭으로 들고 가는 모습

[트위터 @myatMayyy·재판매 및 DB 금지]

27일 트럭에 탄 미얀마군이 이유 없이 총질하는 동영상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uHRFQAulys

군 병원으로 실려 간 초 민 랏은 의식을 찾지 못했고, 입원 둘째 날 잠시 눈을 떴지만, 말을 하지 못했다.

그는 사경을 헤매다 30일 오전 끝내 세상을 떠났다.

군 병원은 사망진단서에 초 민 랏이 오토바이에서 떨어져 머리에 심각한 상처를 입어 숨졌다고 적었다.

하지만, 유족들은 초 민 랏의 목에 생긴 깊은 총상을 주목하며 이를 언론에 공개했다.

초 민 랏의 아버지는 "그냥 슬프다. 달리 더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미얀마 군부가 지난달 1일 쿠데타를 일으킨 뒤 군경의 발포와 폭력에 어린이를 포함해 시민 520명 이상이 숨지고 2천600명 이상이 체포됐다.

초 민 랏의 목 뒤 총상을 보여주는 유족들
초 민 랏의 목 뒤 총상을 보여주는 유족들

[다웨이와치·재판매 및 DB 금지]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