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전사 기관단총 기밀, 수주 유력기업에 유출…軍안보사 수사

송고시간2021-03-30 21:23

beta

40여년만에 교체가 추진되는 육군 특전사용 기관단총 관련 기밀이 사전에 유출된 정황이 포착돼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사)가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안보사는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방산업체 A사(社)에서 임원으로 재직 중인 B씨 등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보사는 이 과정에서 예비역 중령인 임원 B씨가 차기 기관단총의 군 작전요구성능(ROC) 등 기밀을 사전에 입수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이미 지난해 7월 A사에 대한 압수수색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예비역 중령' 방산업체 임원이 기밀 활용 '우선협상대상' 선정 의혹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40여년만에 교체가 추진되는 육군 특전사용 기관단총 관련 기밀이 사전에 유출된 정황이 포착돼 군사안보지원사령부(안보사)가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안보사는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혐의로 방산업체 A사(社)에서 임원으로 재직 중인 B씨 등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사는 지난해 6월 방위사업청이 육군 특수전사령부의 주력화기인 K1A 기관단총을 대체하기 위한 신형 기관단총 연구·개발 관련 우선협상 대상 업체로 선정됐다. 우선협상 대상 업체로 선정되면 사실상 계약 수주가 유력한 것으로 본다.

그러나 안보사는 이 과정에서 예비역 중령인 임원 B씨가 차기 기관단총의 군 작전요구성능(ROC) 등 기밀을 사전에 입수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이미 지난해 7월 A사에 대한 압수수색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예비역인 B씨가 기밀을 빼내는 과정에서 현역 장교들이 연루됐는 지도 함께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안보사는 수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B씨 및 관련자들을 군검찰 및 민간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방사청 관계자는 "해당 업체가 우선협상 대상 업체로 선정된 건 관련 법령과 절차에 따른 것"이라면서도 "향후 수사 결과와 법원 판단 결과를 고려해 해당 사업을 잘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