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나일본부설' 입각 日우익 역사교과서 검정 통과 논란

송고시간2021-03-30 18:30

beta

일본이 고대에 한반도 남부를 지배했다는 임나일본부설에 입각해 역사를 기술한 일본의 중학교 역사교과서가 30일 문부과학성의 교과서 검정 심사를 통과해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의 우익단체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의 구성원이 쓴 지유샤(自由社)의 중학교 교과서는 이날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통과했다.

한국의 시민단체인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가 지유샤의 중학교 역사교과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 교과서에는 임나일본부 설치와 관련한 직접적인 기술은 없지만, 서술 내용은 4~6세기 일본이 한반도 남부를 직·간접적으로 지배했다는 전형적인 임나일본부설에 입각해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유샤 중학교 교과서…"러일전쟁 아시아 독립운동 독려" 주장

'임나일본부설' 일본 교과서 반대 시위
'임나일본부설' 일본 교과서 반대 시위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4.10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이 고대에 한반도 남부를 지배했다는 임나일본부설에 입각해 역사를 기술한 일본의 중학교 역사교과서가 30일 문부과학성의 교과서 검정 심사를 통과해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의 우익단체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의 구성원이 쓴 지유샤(自由社)의 중학교 교과서는 이날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통과했다.

이 교과서는 작년 중학교 교과서 검정 심사 때 불합격 판정을 받아 이번 고등학교 1학년용 교과서 검정 때 재신청했다.

한국의 시민단체인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가 지유샤의 중학교 역사교과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 교과서에는 임나일본부 설치와 관련한 직접적인 기술은 없지만, 서술 내용은 4~6세기 일본이 한반도 남부를 직·간접적으로 지배했다는 전형적인 임나일본부설에 입각해 있다.

이 교과서는 391년 왜가 백제를 격파했다는 것이 광개토대왕비를 통해 입증할 수 있는 사실인 것처럼 기술하고 있다. 그러나 광개토대왕비의 관련 내용은 당시 고구려인이 과장해서 서술한 것으로 인식하는 최근 연구 경향에 배치되는 서술이라고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는 평가했다.

임나(가야)의 영역을 과장되게 묘사한 지도와 중국에 조공한 목적이 한반도 남부에 대한 군사적 영향력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는 기술도 임나일본부설에 입각한 것으로 평가된다.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는 "이 교과서가 일본의 대(對)한반도 영향력의 기원을 광개토대왕비에서 찾고 상실의 시점을 신라의 임나 병합 시기와 연결하는 것은 4~6세기 일본이 임나(가야)에 '임나일본부'라는 통치기관을 설치해 한반도 남부를 직간접적으로 지배했다는 전형적인 '임나일본부설'과 시기적으로 일치한다"고 분석했다.

이 교과서에는 임진왜란을 '조선출병'으로 기술했고, 지도의 제목을 '조선출병지도'라고 기술했다.

일본이 일으킨 태평양전쟁을 '대동아전쟁'으로 기술하고 있으며, 러일전쟁에 대해 아시아의 독립운동을 독려했다고 미화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 교과서에는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에 관한 기술은 있으나,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술은 없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