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옵티머스 투자' 건국대, 교육부 조치 집행정지 신청 기각

송고시간2021-03-31 07:00

beta

법원이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에 120억원을 투자한 건국대 법인 이사장에 대해 교육부가 내린 임원 취임 승인 취소 등의 처분 효력을 유지했다.

3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유환우 부장판사)는 건국대가 교육부의 현장조사를 벌여 내린 각종 조치에 불복해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을 최근 기각했다.

재판부는 "신청인(건국대)이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교육부의 처분으로 신청인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가 생길 우려가 있다는 점이나 이를 예방하기 위해 효력을 정지할 긴급한 필요가 있다는 점이 소명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건국대
건국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법원이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에 120억원을 투자한 건국대에 대한 교육부 조치들의 효력을 유지했다.

3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유환우 부장판사)는 건국대가 교육부의 현장조사를 벌여 내린 각종 조치에 불복해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을 최근 기각했다.

재판부는 "신청인(건국대)이 제출한 자료만으로는 교육부의 처분으로 신청인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가 생길 우려가 있다는 점이나 이를 예방하기 위해 효력을 정지할 긴급한 필요가 있다는 점이 소명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건국대의 수익사업체인 '더클래식500'은 정기예금으로 보관·유지해야 하는 임대보증금 재원 120억원을 지난해 1월 이사회 심의와 교육부 허가 없이 옵티머스에 투자했다.

이후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이 불거지고 건국대의 투자가 논란이 되자 교육부는 현장조사를 거쳐 작년 11월 건국대 법인 유자은 이사장과 더클래식500 최종문 사장을 배임 혐의로 수사 의뢰했다.

교육부는 또 유 이사장과 건국대 법인 감사의 임원 취임 승인을 취소하는 절차를 추진하고 이사 5명을 경고 조치했다. 아울러 건국대 법인 전·현직 실장 2명에게는 징계를, 더클래식500 사장 등 4명에게는 중징계를 요구했고, 건국대에는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이에 건국대는 작년 12월 교육부에 현장조사 결과 처분을 재심의해달라고 요청했으나 기각되자 올해 2월 행정소송을 내고 3월에는 집행정지도 신청했다. 행정소송은 집행정지를 기각한 재판부가 심리할 예정이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